한복 입은 방탄소년단, 개성 드러나는 설날 인사말 "평화 행복 건강"

입력2018.02.14 09:13 최종수정2018.02.14 09:13
기사이미지
방탄소년단 / 사진=빅히트엔테터인먼트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우빈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이 설 명절을 맞아 한복을 곱게 차려 입고 설날 인사말을 남겼다.

방탄소년단은 설 연휴를 앞둔 14일 7인 7색 매력을 담은 한복 사진과 함께 "2018년에는 모두가 건강하고 행복한 한 해가 되길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인사했다.

RM은 "황금 개띠의 해인만큼 올해 하는 일 모두 잘 되면 기분이 좋을 것 같다. 그 기운을 받아 더욱 열심히 하겠다. 멤버들 모두 몸과 마음이 건강했으면 좋겠고, 새해엔 월드 스타디움 투어라는 목표를 이루고 싶다"고 말했다. 제이홉 역시 "황금 개띠의 해라 개띠인 저에게도 의미 있는 일들이 많이 일어날 것 같다. 주어진 일에 항상 감사하는 한 해가 됐으면 좋겠다. 준비 중인 믹스테이프도 하루빨리 들려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진은 "2017년에 너무 행복했는데 2018년도 그렇게 행복하게 보내고 싶다. 새해에는 우리 멤버들 모두 아프지 말고 항상 행복하길 바란다"며 맏형의 든든한 에너지를 표출했다.

슈가는 "올해는 방탄소년단이 빌보드 '핫 100' 차트에 진입하는 것이 목표이고, 개인적으로는 여러 아티스트들과 협업을 하거나 개인 작업물을 발표하고 싶다. 마지막으로 새해에는 전 세계에 평화가 찾아왔으면 좋겠다"고 새해 소망을 밝혔다.

지민은 "우리 멤버들과 팬분들 모두 건강하고 행복한 2018년이 되면 좋겠다. 올해는 저의 모습을 더 많이 보여드릴 수 있는 한 해가 되길 바란다"며 팬들에 대한 애정을 아끼지 않으며 2018년의 지민을 기대케했다.

뷔는 "벌써 스물넷이 됐다는 게 믿어지지가 않는다. 방탄소년단이 이 자리까지 올라왔다는 것도 마찬가지다. 2018년엔 멤버들과 주위의 모든 사람이 항상 몸과 마음이 다치지 않고 건강했으면 좋겠다. 올해는 모두가 웃는 날만 가득하길 바란다"고 건강과 행복을 기원했다.

정국은 "2018년에는 조금 더 끈기 있고, 나 자신이 더욱 발전하는 해가 되면 좋겠다. 또한 새해엔 피아노 연습을 열심히 해서 연주를 더 잘 하고 싶다"고 팀의 막내 같은 귀여운 목표를 드러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설 연휴 기간 개별적으로 휴식을 취할 계획이다.




우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상습 성폭행 이윤택 구속하라"...
연극 연출가 이윤택에 대한 네 번째 성추행, 성폭행 폭로가 나...
기사이미지
송중기 12년간 한 쇼트트랙 관...
'풍문쇼' 송중기가 쇼트트랙 선수로 활약하다 관둔 이유가 공...
기사이미지
추자현 "우효광에 아이 성별 숨...
'동상이몽2' 추자현이 우효광에게 아이의 성별을 숨겼다고 고...
기사이미지
[ST스페셜]'꼬리잡기' 팀추월서...
'꼬리잡기' 게임인 팀추월에서 스스로 꼬리를 잘랐다. 패배 선...
기사이미지
실베스터 스텔론 '사망뉴스'에 ...
할리우드 배우 실베스터 스텔론이 사망설에 팬들을 안심시켰다...
기사이미지
현영 "내 도움으로 임신한 사람...
'토크몬' 현영이 자신 도움으로 임신한 사람이 3명이나 있다고...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