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희 성추행' 이윤택 누구?…연극계 대표 연출가·블랙리스트 1호

입력2018.02.14 11:47 최종수정2018.02.14 11:47
기사이미지
이윤택 / 사진=OBS 방송화면 캡처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국내 연극계를 대표하는 연출가 이윤택(67)이 후배 연출가 김수희를 성추행했다는 구설에 올랐다.

이윤택은 1990년대 연극계에 등장, '산씻김' '시민K' '오구' '바보각시' 등으로 주목을 받았다. 1994년 '청부' '길떠나는 가족'으로 동아연극상, 서울연극제 수상하면서 연극계 대세로 등장했다. 이후 '문제적인간, 연산', '오구', '시골선비 조남명' 등 수 많은 히트작을 내놓은 인물.

이밖에도 '바냐아저씨', '궁리' '어머니' '백석우화' '갈매기' '코마치후덴' '혜경궁 홍씨' '공무도하' '길 떠나는 가족' 등 다양한 연극 제작에 참여한 제작자이자, 연출가다. 드라마 '행복어 사전' '사랑의 방식' '머나먼 쏭바강' 극본 집필에 참여하기도 했다.

특히, 박근혜 정부 당시 이른바 '문화계 블랙리스트 1호'로 지목됐던 것으로 알려져 있기도 하다. 당시 그는 탄압 피해자로서 박근혜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한편, 김수희는 이날 자신의 SNS에 10년 전 연극 '오구' 지방 공연 당시 연출가로부터 성추행당한 일을 상세히 적었다. 이에 따르면 당시 '오구' 연출가는 "기를 푼다"며 여자 단원에게 안마를 시켰고, 이 과정에서 바지를 벗고 자신의 성기를 주무르라고 하는 등 성추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김수희는 "당시 그 연출가는 내가 속한 세상의 왕이었다"며 거부할 수 없었던 이유를 설명했다. 김수희는 "무섭고 끔찍했다"며 "연출가로서 극찬받는 기사를 접하면 구역질이 일었다"고 토로했다.

폭로 글에서 김수희는 연출가의 이름을 직접 거론하지 않았다. 하지만 그가 출연했던 지방 공연이 연극 '오구'라고 쓰며 우회적으로 암시했다. '오구'의 연출가는 이윤택이었다. 이후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이윤택 연출은 김수희에게 연락해 지난 잘못을 반성하고 모든 것을 내려놓고 근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해진다.




이호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탈큡하자" 세상 모두가 ...
위기다. 큐브엔터테인먼트(이하 큐브)가 주체하지 못할 악재에...
기사이미지
'독립유공자 후손' 박환희·홍...
배우 홍지민, 이정현, 박환희 등이 제73주년 광복절 경축식을 ...
기사이미지
'아는 와이프' 지성, 치매 앓는...
'아는 와이프' 지성이 한지민 어머니를 만났다. 15일 방송된 ...
기사이미지
김학범호, 아시안게임 2연패 시...
김학범호가 아시안게임 2연패를 향한 시동을 건다. 김학범 감...
기사이미지
문천식 "연매출 300억 쇼호스트...
'1대100'에서 코미디언 문천식이 쇼호스트로 성공한 비결을 밝...
기사이미지
'눈길'부터 '덕혜옹주' '박열'...
영화 '눈길'을 비롯해 광복절 특선 영화가 안방을 찾아온다. ...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