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탄소년단' 임효준 "쇼트트랙 男 계주 금메달 꼭 가져오고파"

입력2018.02.14 14:59 최종수정2018.02.14 14:59
기사이미지
임효준 조해리 / 사진=SBS 2018 평창올림픽 다시 뜨겁게 방송화면 캡처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우빈 기자] 2018 평창올림픽 쇼트트랙의 임효준 선수가 금메달을 따고난 뒤 밤잠을 설친 사실을 고백헀다.

지난 10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쇼트트랙 남자 1500m 경기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임효준 선수가 조해리 SBS 쇼트트랙 해설위원과 가진 인터뷰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우선 2014 소치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조해리 위원으로 부터 축하 인사를 받은 임효준은 "정말 제가 그토록 원하던 꿈의 무대에 설 수 있어서 그것만으로 영광이었는데, 이렇게 운 좋게 금메달까지 딸 수 있어서 기쁘다"며 "그리고 아직 경기가 많이 남아있는데, 이 흐름이 계주까지 이어질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솔직히 금메달을 따고 나서 잠을 설쳤다. 세 시간 정도 잔 것 같다. 사실 아직도 믿기지가 않는다"며 웃어 보이기도.

마지막으로 임효준 선수는 남은 경기에 대한 각오에 대해 "아직 개인종목 두 개와 5000m계주까지 남아있는데, 무엇보다 계주는 꼭 금메달을 가져오고 싶다"며 "정말 열심히 준비할테니까 결과가 어떻든 국민분들께서 많은 응원을 해주시면 더욱 힘을 얻어 열심히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솔직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런가하면 임효준 선수는 허리와 발목, 그리고 정강이, 인대, 뼈 등에 무려 일곱 번의 수술을 딛고 우승했던 뭉클한 사실이 ‘완전콤비’에 의해 깜짝 공개되면서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안기기도 했다.




우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윤아 "특출난 외모? 실력적으로...
‘효리네 민박2’ 윤아가 손님에게 조언을 했다. 18일 방송된...
기사이미지
오나미 "못생김의 대명사, 망가...
"'오나미'라는 이름만 들어도 웃음이 나는 사람이 되고 싶어요...
기사이미지
이윤택, 성추행 이어 성폭행 폭...
연극 연출가 이윤택이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성폭행 폭...
기사이미지
데뷔전 우승, 고진영의 인상적 ...
고진영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공식 데뷔전에서 우승 ...
기사이미지
최희 "프리랜서 초기 다양한 시...
원조 야구 여신 최희가 프리랜서 선언을 한지 어느덧 5년이 훌...
기사이미지
하리수, '페미니즘'에 대하여 [...
가수 겸 배우 하리수가 페미니즘에 대한 소신을 전했다. 최근...

오늘의 핫 클릭ad

SK매직슈퍼정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