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진, 조민기 사건에 "가해자 죽으니 순교 어이없어…미투 운동 계속돼야"

입력2018.03.12 17:06 최종수정2018.03.12 17:06
기사이미지
최정진 / 사진=최정진 인스타그램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오효진 기자] 모델 최정진이 조민기 사건을 놓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모델 최정진은 11일 자신 인스타그램에 "화가 난다. 성폭행, 성추행 피해 여성들이 억울함을 호소하며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때 온갖 저속한 단어들을 쓰며 희롱하던 사람들이 성범죄자가 죽으니 몇몇 사람들은 옹호하기 시작한다"면서 숨진 조민기를 겨냥한 듯한 글을 게재했다.

이어 최정진은 "마치 성폭행, 성추행을 했던 경험이 있는 사람들처럼 말이다. 피해 여성들은 인생을 걸고 용기 내 사실을 알렸고, 가해자는 비난 받고 처벌 받아야 마땅한 상황이었지만 가해자가 죽자 '마녀사냥'과 '순교자'라는 어이없는 말까지 나왔다"면서 현 상황에 안타까움을 표했다.

특히 그는 "평생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받은 피해자들과 (그) 가족들을 생각해서라도 무책임한 선택은 하지 말았어야 했다. 지금은 남자들이 침묵하니 마니 할 때가 아닌 여자들이 소리 낼 때 적어도 방해는 되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최정진은 12일에는 "평소처럼 내 생각을 이야기한 글에 너무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고 좋은 말씀 많이 남겨주셔서 감사하다. 댓글 하나하나 읽어보고 한 번 더 생각하게 됐다. 제가 남긴 글이 관심을 받고 과한 칭찬을 받는 것 자체가 남성의 권력으로 느껴질 수 있었기 때문이다. 앞으로는 더욱 신중하겠다"며 "꾸준히 소신 발언을 하고 힘 있고 건강한 사고를 하는 분이 많다 그분들에게 힘을 실어 달다. 나 또한 아직 고치고 배워야 할 부분이 많기 때문에 그들의 소리에 귀 기울이고 노력하겠다. '미투 운동'은 계속되어야 하고 변함없이 지지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내가 먼저 올린 글이 과하게 이슈가 되어 피해자 분에게 상처가 될 수 있다고 생각되면 삭제하겠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앞서 조민기는 청주대 연극학과 교수로 재직하던 중 학생들을 상습 성추행했다는 피해자의 '미투'폭로가 나오면서 경찰 수사를 받아왔고 오는 12일 경찰에 소환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조민기는 9일 숨진 채 발견 되며 '공소권 없음'으로 수사가 종결됐다. 특히 이날 조민기 발인이 진행되자 배우 조성규는 미투 사건 후 조문객이 적었던 빈소에 대한 안타까운 심정을 표했다.

또 일부 네티즌의 경우 마녀사냥으로 인해 조민기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는 주장이 이어졌던 상황. 이에 최정진은 조민기가 가해자로 지목된 만큼 피해자들과 그 가족들에 대한 마음 역시 생각했으면 하는 마음에 해당 글을 올린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오효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2018 어워즈' 최악의 사건사고...
늘 그랬듯 2018년 역시 연예계는 분주하게 굴러갔다. 눈부신 ...
기사이미지
[단독] 황민, 선고 불복 항소 ...
음주운전 사고로 2명을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뮤지컬 ...
기사이미지
조재현 측 "미성년자 성폭행 혐...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당한 배우 조재...
기사이미지
이용대 측 "변수미와 이혼 조정...
배드민턴 선수 이용대와 배우 변수미가 이혼 조정 신청 절차에...
기사이미지
워너원, 더 유지될 순 없었나 [...
그룹 워너원(강다니엘, 박지훈, 이대휘, 김재환, 옹성우, 박우...
기사이미지
김영희 측, 거짓인터뷰 논란 해...
김영희가 아버지의 생존을 몰랐다는 것이 사실이 아니라는 반...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