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유혹자' 첫방] 우도환♥조이, 어색? 치명?…이 유혹 아직 헷갈리네

입력2018.03.13 07:30 최종수정2018.03.13 07:30
기사이미지
'위대한 유혹자'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문수연 기자] 2018년 MBC 첫 드라마 '위대한 유혹자'가 화려한 포문을 열었지만 고개를 갸우뚱하게 했다.

12일 첫 방송된 MBC 새 월화드라마 '위대한 유혹자'에서는 권시현(우도환)과 은태희(박수영, 조이)가 우연히 마주치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권시현 최수지(문가영) 이세주(김민재)는 학교에서 늘 함께 붙어 다니며 악동 같은 행동을 일삼았다. 짓궂은 행동을 하는가 하면 다른 학우를 도와주기도 했다.

최수지는 좋아하는 남자가 있었지만, 그 남자 이기영은 최수지의 집안을 무시하며 선을 긋고 상처를 줬다. 최수지는 권시현 이세주와 함께 클럽에 가서 스트레스를 풀었고, 두 사람은 최수지의 편이 되어 그를 위로해줬다.

그런가 하면 권석우(신성우)는 권시현에게 유전자 검사 결과를 내밀며 그를 내쫓았다. 권시현이 권석우의 친자가 아니었던 것. 권시현은 집을 나와 거리를 헤맸고, 버스에 올랐다. 하지만 버스비를 내지 못 했고 우연히 같은 버스에 타게 된 은태희가 대신 내줬다.

이후 권석우는 연회장에서 갑작스럽게 최수지 엄마 명미리(김서형)와의 결혼을 발표했다. 이를 알게 된 권시현과 최수지는 충격에 휩싸였다.

'위대한 유혹자'는 청춘남녀가 인생의 전부를 바치는 것인 줄 모르고 뛰어든 위험한 사랑 게임과 이를 시작으로 펼쳐지는 위태롭고 아름다운 스무 살 유혹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

프랑스 소설 '위험한 관계'를 모티브로 한 '위대한 유혹자'는 스무 살의 위험 사랑 이야기를 그렸지만, 치명적이기보다는 뻔하고 촌스러웠고, 인터넷 소설을 보는 듯한 유치함 마저 가득했다. 하지만 클리셰가 클리셰인 이유는 뻔해도 시청자에게 먹히기 때문. '위대한 유혹자'는 뻔했지만 왠지 모르게 이어질 스토리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했다.

여기에 주연 배우들의 신선한 연기 변신도 관전 포인트 중 하나였다. 치명적인 스무 살을 맡은 우도환과, 연기 경력이 짧은 박수영, 바람둥이로 변신한 김민재는 연기가 다소 어색하기도 했지만, 그동안 보여준 적 없는 모습이기에 시청자에게 색다르게 다가왔다. 그리고 이들의 빈 자리를 신성우, 김서형 등 베테랑 배우들이 채워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방송 말미 공개된 2회 예고편에서는 권시현과 최수지가 부모님의 결혼을 반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리고 권시현와 은태희가 또다시 만나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뻔한 이야기 속 '사랑 게임'이라는 독특한 소재가 등장하면서 본격적인 시청자 공략에 나서는 것이다.

첫 방송에서는 시청자에게 확신을 주지 못한 '위대한 유혹자'. 과연 주인공들이 본격적인 유혹을 시작하게 되면서 시청자의 마음까지 유혹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문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강남, 태진아 며느리로 홍진영...
가수들은 무대에 오르기 전, 대기실에서 무엇을 할까. 팬들에...
기사이미지
'하트시그널2' 임현주 "비난·...
"'하트시그널2', 이렇게 큰 관심받을 줄 몰랐어요" 채널A 예...
기사이미지
'명당' 조승우, 삽살개 홍보대...
배우 조승우가 삽살개 홍보대사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
기사이미지
기성용·김판곤의 선택은 '모드...
'캡틴' 기성용과 김판곤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감독선임위원장...
기사이미지
조우진 결혼 "일반인 여자 친구...
배우 조우진이 일반인 여자 친구와 10월 결혼한다. 25일 조우...
기사이미지
'부러더' 外 [추석특선영화]
추석 연휴 넷째 날, 안방극장을 풍요롭게 채워줄 추석특선영화...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