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표 호투' kt, 접전 끝 삼성 격파

입력2018.03.13 15:55 최종수정2018.03.13 15:55
기사이미지
고영표 / 사진= 스포츠투데이 DB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kt wiz가 접전 끝에 삼성 라이온즈를 제압했다.

kt는 13일 오후 수원 케이티 위즈 파크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시범경기에서 삼성을 3-2로 꺾었다.

kt 선발투수 고영표는 5이닝을 5피안타 5탈삼진 1실점으로 봉쇄하며 승리의 발판을 놨다. 뒤 이어 등판한 류희운은 2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으며 승리투수가 됐다. 타선에서는 김동욱이 2안타, 윤석민이 1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신인 강백호도 1타점을 보탰다.

삼성 신인 양창섭은 4이닝 동안 3피안타 3탈삼진 4볼넷 1실점으로 호투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삼성 유니폼을 입고 마운드에 오른 한기주는 1이닝 1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선취점은 삼성의 몫이었다. 2회초 이원석, 박한이의 안타로 만든 1사 1,3루 찬스에서 배영섭의 땅볼로 3루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kt도 반격에 나섰다. 3회말 선두타자 정현이 2루타로 포문을 열었다. 이후 박경수와 로하스가 범타로 물러났지만, 윤석민의 적시타로 1-1 균형을 맞췄다.

이후 경기 중반까지 1-1 동점 상황이 이어졌다. 팽팽한 균형을 깬 팀은 kt였다. kt는 6회말 황재균의 안타와 김동욱의 2루타로 무사 2,3루 기회를 잡았다. 타석에 등장한 강백호는 2루수 방면 땅볼 타구를 날렸고, 그사이 황재균이 홈으로 들어왔다.

삼성은 8회초 배영섭의 솔로 홈런으로 응수했지만, kt는 8회말 2사 만루 상황에서 오태곤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1점을 추가하며 다시 리드를 잡았다. 결국 경기는 kt의 3-2 승리로 종료됐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강남, 태진아 며느리로 홍진영...
가수들은 무대에 오르기 전, 대기실에서 무엇을 할까. 팬들에...
기사이미지
'하트시그널2' 임현주 "비난·...
"'하트시그널2', 이렇게 큰 관심받을 줄 몰랐어요" 채널A 예...
기사이미지
'명당' 조승우, 삽살개 홍보대...
배우 조승우가 삽살개 홍보대사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
기사이미지
기성용·김판곤의 선택은 '모드...
'캡틴' 기성용과 김판곤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감독선임위원장...
기사이미지
조우진 결혼 "일반인 여자 친구...
배우 조우진이 일반인 여자 친구와 10월 결혼한다. 25일 조우...
기사이미지
'부러더' 外 [추석특선영화]
추석 연휴 넷째 날, 안방극장을 풍요롭게 채워줄 추석특선영화...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