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김어준 "각하가 사라지고 있다" 발언 전면 반박

입력2018.03.14 11:42 최종수정2018.03.14 11:42
기사이미지
'JTBC 뉴스룸' 손석희 / 사진=JTBC 방송 화면 캡처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오효진 기자] 'JTBC 뉴스룸' 손석희 김어준 발언을 전면 반박했다.

13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손석희 앵커가 '각하가 사라지고 있다'는 김어준 발언을 언급했다.

이날 앵커 브리핑에서 손석희 앵커는 "각하가 사라지고 있다. 한 팟 캐스트 발언이 논란이 됐다"고 운을 뗀 뒤 "세상이 그(김어준)가 이야기하는 '각하(이명박 전 대통령)'를 잊어본 적이 있었던 가. 그의 주장과는 정 반대로 전직 대통령은 내일 전 국민이 바라보는 가운데 검찰청 포토 라인에 서게 될 것이고, 그를 향한 수많은 의혹의 불은 켜질 것이다. 이 모든 과정과 결과는 세상이 '각하'를 잊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앞서 김어준은 지난 9일 방송된 팟캐스트 '다스뵈이다'에서 미투 의혹으로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관심이 사라지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김어준은 안희정 전 충남 지사의 성폭행 의혹 등을 보도한 'JTBC 뉴스룸'을 거론했다.

당시 그는 "JTBC가 젠더 이슈를 사회적 어젠다로 설정한 것은 박수를 받아야 한다. 그러나 최근에 사람들이 JTBC에 불만이 있다. 누구든 비판 받을 수 있지만 왜 한쪽 진영만 나오냐고 하더라. 분명하게 한쪽에 (의혹 제기가) 몰려있는 것은 맞다"고 주장했다.

이에 손석희 앵커는 지난 7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 미투 보도를 둘러싼 음모론에 대해 해명한 바 있다. 그는 "미투 운동을 보도해드리는 와중에 이런 저희의 보도들이 특정 기업, 다시 말하면 삼성의 허물을 덮어주기 위한 것이라는 이른바 음모론이 등장했다. 저희들이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성폭력 사건을 키웠다는 내용"이라며 "미투 운동에 대한 음모론에 이용되는 것은 도무지 이해하기가 어렵다"고 덧붙였다.




오효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2018 어워즈' 올해의 인물, 정...
늘 그랬듯 2018년 역시 연예계는 분주하게 굴러갔다. 눈부신 ...
기사이미지
낙준(버나드박), 17일 입대 "더...
가수 낙준(버나드박)이 입대한다. 17일 낙준은 강원도 고성에...
기사이미지
김부선 심경 "이미소 고소 취하...
배우 김부선이 이재명 경기지사를 상대로 제기한 명예훼손 혐...
기사이미지
박주미 "남편 신혼 초 일찍 들...
'미운 우리 새끼' 박주미가 시어머니에 대해 말했다. 16일 방...
기사이미지
'보헤미안' 역주행 후 1위 굳혔...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가 역주행 후 박스오피스 1위를 이틀째...
기사이미지
'믿고 듣는 데이식스'의 추천 ...
밴드 데이식스가 새 앨범 수록곡을 추천하며 이유를 공개했다....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