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김어준 "각하가 사라지고 있다" 발언 전면 반박

입력2018.03.14 11:42 최종수정2018.03.14 11:42
기사이미지
'JTBC 뉴스룸' 손석희 / 사진=JTBC 방송 화면 캡처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오효진 기자] 'JTBC 뉴스룸' 손석희 김어준 발언을 전면 반박했다.

13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손석희 앵커가 '각하가 사라지고 있다'는 김어준 발언을 언급했다.

이날 앵커 브리핑에서 손석희 앵커는 "각하가 사라지고 있다. 한 팟 캐스트 발언이 논란이 됐다"고 운을 뗀 뒤 "세상이 그(김어준)가 이야기하는 '각하(이명박 전 대통령)'를 잊어본 적이 있었던 가. 그의 주장과는 정 반대로 전직 대통령은 내일 전 국민이 바라보는 가운데 검찰청 포토 라인에 서게 될 것이고, 그를 향한 수많은 의혹의 불은 켜질 것이다. 이 모든 과정과 결과는 세상이 '각하'를 잊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앞서 김어준은 지난 9일 방송된 팟캐스트 '다스뵈이다'에서 미투 의혹으로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관심이 사라지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김어준은 안희정 전 충남 지사의 성폭행 의혹 등을 보도한 'JTBC 뉴스룸'을 거론했다.

당시 그는 "JTBC가 젠더 이슈를 사회적 어젠다로 설정한 것은 박수를 받아야 한다. 그러나 최근에 사람들이 JTBC에 불만이 있다. 누구든 비판 받을 수 있지만 왜 한쪽 진영만 나오냐고 하더라. 분명하게 한쪽에 (의혹 제기가) 몰려있는 것은 맞다"고 주장했다.

이에 손석희 앵커는 지난 7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 미투 보도를 둘러싼 음모론에 대해 해명한 바 있다. 그는 "미투 운동을 보도해드리는 와중에 이런 저희의 보도들이 특정 기업, 다시 말하면 삼성의 허물을 덮어주기 위한 것이라는 이른바 음모론이 등장했다. 저희들이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성폭력 사건을 키웠다는 내용"이라며 "미투 운동에 대한 음모론에 이용되는 것은 도무지 이해하기가 어렵다"고 덧붙였다.




오효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이영애·박찬호를 안방에서 만...
지상파 3사(KBS MBC SBS)가 민족 대명절 추석을 맞아 2018년에...
기사이미지
'미녀의 야수'부터 '염력'까지...
추석 연휴 첫째 날,휴머니즘이 돋보이는 영화들이 안방 문을 ...
기사이미지
['진짜 사나이 300' 첫방] 오랜...
‘진짜 사나이 300’이 화려한 부활을 예고했지만 어딘가 익숙...
기사이미지
손흥민, '3연패' 토트넘을 구하...
토트넘이 3연패 수렁에 빠져있다. 다가오는 브라이튼 앤 호브 ...
기사이미지
KBS, 퀴즈 먹방 가족=대세 예능...
지상파 3사(KBS MBC SBS)가 민족 대명절 추석을 맞아 2018년에...
기사이미지
MBC, 명절 대표 '아육대'부터 ...
MBC는 짧은 추석 연휴에도 기존에 명절마다 선보였던 특집 프...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