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김어준 "각하가 사라지고 있다" 발언 전면 반박

입력2018.03.14 11:42 최종수정2018.03.14 11:42
기사이미지
'JTBC 뉴스룸' 손석희 / 사진=JTBC 방송 화면 캡처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오효진 기자] 'JTBC 뉴스룸' 손석희 김어준 발언을 전면 반박했다.

13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손석희 앵커가 '각하가 사라지고 있다'는 김어준 발언을 언급했다.

이날 앵커 브리핑에서 손석희 앵커는 "각하가 사라지고 있다. 한 팟 캐스트 발언이 논란이 됐다"고 운을 뗀 뒤 "세상이 그(김어준)가 이야기하는 '각하(이명박 전 대통령)'를 잊어본 적이 있었던 가. 그의 주장과는 정 반대로 전직 대통령은 내일 전 국민이 바라보는 가운데 검찰청 포토 라인에 서게 될 것이고, 그를 향한 수많은 의혹의 불은 켜질 것이다. 이 모든 과정과 결과는 세상이 '각하'를 잊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앞서 김어준은 지난 9일 방송된 팟캐스트 '다스뵈이다'에서 미투 의혹으로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관심이 사라지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김어준은 안희정 전 충남 지사의 성폭행 의혹 등을 보도한 'JTBC 뉴스룸'을 거론했다.

당시 그는 "JTBC가 젠더 이슈를 사회적 어젠다로 설정한 것은 박수를 받아야 한다. 그러나 최근에 사람들이 JTBC에 불만이 있다. 누구든 비판 받을 수 있지만 왜 한쪽 진영만 나오냐고 하더라. 분명하게 한쪽에 (의혹 제기가) 몰려있는 것은 맞다"고 주장했다.

이에 손석희 앵커는 지난 7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 미투 보도를 둘러싼 음모론에 대해 해명한 바 있다. 그는 "미투 운동을 보도해드리는 와중에 이런 저희의 보도들이 특정 기업, 다시 말하면 삼성의 허물을 덮어주기 위한 것이라는 이른바 음모론이 등장했다. 저희들이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성폭력 사건을 키웠다는 내용"이라며 "미투 운동에 대한 음모론에 이용되는 것은 도무지 이해하기가 어렵다"고 덧붙였다.




오효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탑 이어 지드래곤까지 특혜 논...
그룹 빅뱅 지드래곤이 특혜 논란에 휩싸였다. 탑에 이어 빅뱅...
기사이미지
스타들만 위태로운 병영일기
절대 다수의 대한민국 남자들이 숙명적으로 짊어져야 하는 병...
기사이미지
2018 강타한 방송가 키워드 #남...
지난해 국정농단 사태에 발맞춰 변화의 바람이 불었던 방송가...
기사이미지
장현수, 실수로 흔들린 멘탈…...
'주장' 기성용의 부상 이탈에 이어 '부주장' 장현수도 잦은 실...
기사이미지
'사기피소' 이종수 美포착 보도...
미국에 체류 중인 배우 이종수의 근황이 전해진 가운데 전 소...
기사이미지
김부선 "'너무 아픈 사랑은 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당선 소감이 담긴 글을 SNS에 올...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