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엔터테인먼트에 키이스트 매각' 배용준, 12년 만에 400억원 차익 잭팟

입력2018.03.14 17:33 최종수정2018.03.15 08:55
기사이미지
배용준 키이스트 SM엔터테인먼트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배용준이 자신이 최대 주주로 있던 기획사 키이스트를 SM엔터테인먼트에 매각하면서 12년 만에 400억 차익을 냈다.

SM엔터테인먼트는 14일 키이스트의 최대주주인 배용준이 가지고 있던 주식 1945만5071주(25.12%) 전량을 500억 원(주당 2570원)에 인수한다고 공시했다.

이로써 배용준은 키이스트 초기 투자 12년 만에 4배가 넘는 약 400억원의 차익을 거둬들였다.

배용준은 2006년 3월 소프트뱅크코리아와 손잡고 자본잠식으로 매매정지된 코스닥 오토윈테크 유상증자에 참여해 130억 원의 투자금액 중 90억 원을 출자한 바 있다. 최대주주로 등극한 배용준은 회사를 키이스트로 변경해 연예기획사로 키웠다.

키이스트 경영권을 SM엔터테인먼트에 넘긴 배용준은 SM엔터테인먼트 주식을 확보하며 SM엔터테인먼트 주주가 됐다.

SM엔터테인먼트는 인수금액 500억 원 중 350억 원 가량은 신주 91만9238주 발행으로 배정하고 나머지 약 150억 원은 5월 14일 배용준에게 현금으로 지급할 예정이다.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조정석 거미 결혼, 애정 넘쳤던...
조정석 거미 결혼 소식이 전해지며 두 사람이 5년 열애 기간 ...
기사이미지
한국 뜨겁게 달군 내한 배우들 ...
올 상반기 영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데드풀2' 등 신작 ...
기사이미지
"조재현 성폭행 맞다면 합의금 ...
배우 조재현과 재일교포 여배우의 성폭행을 둘러싼 진실게임이...
기사이미지
'쐐기골' 네이마르, 부담 덜어...
네이마르가 쐐기골을 터트리며 브라질의 2018 러시아월드컵 첫...
기사이미지
"예측불가 스코어"…'곤지암'부...
작품의 흥행 여부는 그 누구도 예측불가다. 짐작과 다르게 주...
기사이미지
장도연, "짝사랑男 선물? 성인...
'사다드림' 장도연이 19금을 넘나드는 진행으로 시청자들을 사...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