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발판으로 베이징 金 노리던 최재우, 음주추행으로 영구제명

입력2018.03.14 22:30 최종수정2018.03.15 14:41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의 호성적을 발판으로 2022 베이징 대회에서 금메달을 겨냥했던 최재우가 음주추행으로 영구제명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재우와 김지헌은 지난 3일 일본 아키타현 다자와코에서 열린 국제스키연맹(FIS) 프리스타일 스키 월드컵 모굴 경기가 끝난 뒤 동료 여선수들을 추행 및 폭행해 대한스키협회로부터 영구제명의 중징계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3일 경기 종료 후 술을 마셨고, 숙소에 들어가 여자 선수들에게 음주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폭행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스키협회 측은 이들의 추행 및 폭행 사실을 파악한 후 다음날 귀국해도록 조치했고, 영구제명 징계를 내렸다.

한편 피해자들은 최재우와 김지현을 고소했고, 다음주 쯤 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알려졌다

최재우는 한국 프리스타일 스키 모굴의 간판 스타로 이번 평창올림픽에서 메달 획득을 노렸던 유망주다. 2차 결선 도중 점프 후 착지 과정에서 넘어지며 평창에서 12위로 끝마친 바 있다. 이번 경험을 발판삼아 베이징에서 선전할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최재우는 영구제명 징계로 사실상 다음 대회 출전이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




정성래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조정석 거미 결혼, 애정 넘쳤던...
조정석 거미 결혼 소식이 전해지며 두 사람이 5년 열애 기간 ...
기사이미지
한국 뜨겁게 달군 내한 배우들 ...
올 상반기 영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데드풀2' 등 신작 ...
기사이미지
"조재현 성폭행 맞다면 합의금 ...
배우 조재현과 재일교포 여배우의 성폭행을 둘러싼 진실게임이...
기사이미지
'최악' 아르헨티나, 공격도 수...
아르헨티나가 최악의 경기력을 보인 끝에 크로아티아에 무기력...
기사이미지
"예측불가 스코어"…'곤지암'부...
작품의 흥행 여부는 그 누구도 예측불가다. 짐작과 다르게 주...
기사이미지
장도연, "짝사랑男 선물? 성인...
'사다드림' 장도연이 19금을 넘나드는 진행으로 시청자들을 사...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