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기억해' 이유영 "주로 어두운 역할 들어와, 실제로는 밝다" [인터뷰 스포일러]

입력2018.04.16 18:34 최종수정2018.04.16 18:34
기사이미지
이유영 / 사진=씨네그루키다리이엔티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채윤 기자] 배우 이유영이 개성이 강한 캐릭터를 주로 맡는 것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16일 서울 종로구 소격동 한 카페에서 영화 '나를 기억해'(감독 이한욱 제작 오아시스이엔티) 개봉을 앞둔 이유영 인터뷰가 진행됐다.

'나를 기억해'는 의문의 연쇄 범죄에 휘말린 여교사 서린(이유영)과 전직 형사 국철(김희원)이 사건의 실체와 정체불명의 범인인 마스터를 추적하는 미스터리 범죄 스릴러다.

극 중 이유영이 맡은 한서린은 의문의 인물(마스터)로부터 끔찍한 협박 문자를 받으면서 연쇄범죄에 휘말리게 되는 피해자이자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인물이다.

이유영은 그동안 범상치 않은 캐릭터를 맡은 것에 대해 "내가 말 안 하고 가만히 있으면 사연이 있는 얼굴인가 보다. 또 차가운 이미지도 있어서 그런 역할로 많이 캐스팅되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밝은 역할만 계속하는 사람들은 반대로 힘든 역할 해보고 싶은 마음이 있을 것 같다. 나는 연기적으로 많은 발전이 되는 캐릭터만 맡은 것 같다"며 "'왜 자꾸 센 역할만 들어오지?'라는 생각을 했었는데 나중에 더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가 있는 것 같아서 좋다"고 말하며 웃었다.

또 이유영은 "평소에는 정반대다. 빈틈도 많고 허당기도 있고 밝은 편이다"고 실제 성격에 대해 덧붙였다.

한편 '나를 기억해'는 오는 19일 개봉한다.




이채윤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영화 '암수살인' 유가족에게만 ...
영화 '암수살인', 유가족을 제대로 배려치 못한 대처가 아쉽다...
기사이미지
안소미 측 "오늘(21일) 딸 출산...
개그우먼 안소미가 엄마가 됐다. 안소미 소속사 관계자는 21...
기사이미지
유키스 출신 동호, 은퇴·결혼...
그룹 유키스 출신 동호의 지난 5년, 우여곡절이 가팔랐다. 은...
기사이미지
손흥민, '3연패' 토트넘을 구하...
토트넘이 3연패 수렁에 빠져있다. 다가오는 브라이튼 앤 호브 ...
기사이미지
김부선 "권상우와 정사신, 리허...
배우 김부선이 권상우와 관련된 일화를 밝혔다. 김부선은 최...
기사이미지
['친애하는 판사님께' 종영] 윤...
'친애하는 판사님께' 배우 윤시윤의 호연이 시청자의 고개를 ...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