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형의 집' 왕빛나, 한상진·유서진에 복수의 칼 갈았다 "기어나가게 만들 거야" [텔리뷰]

입력2018.04.16 20:28 최종수정2018.04.16 20:28
기사이미지
'인형의 집' /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인형의 집' 왕빛나가 한상진과 유서진에게 복수의 칼을 겨눴다.

16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인형의 집'(극본 김예나·연출 김상휘)에서는 은기태(이호재)에게 장명환(한상진)과 헤어지지 않겠다고 말하는 은경혜(왕빛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은경혜는 가족을 비롯한 주치의인 김효정(유서진)까지 있는 자리에서 "할아버지 저 이혼 못 해요, 안 해요. 저 이 사람과 결혼할 때 이 사람 정말 갖고 싶었어요. 없으면 못 살 것 같았어요. 저 그때 이 사람 진짜 사랑했어요. 그리고 지금도 이 사람 여전히 사랑해요"라고 선언했다.

은경혜가 장명환을 불편해하는 줄로 알았던 은기태는 적잖게 당황했고, 장명환과 김효정 역시 은경혜의 예상치 못했던 행보에 깜짝 놀랐다.

은경혜는 장명환을 향해 "당신도 나와 같은 마음이죠? 말해봐요"라고 말했다. 이에 장명환은 얼떨떨해하며 "나도 당신 사랑해. 이혼하고 싶지 않아"라고 말했다. 이 모습을 보던 김효정은 점점 표정이 안 좋아졌다.

은경혜는 "죄송해요. 잘할게요 저 이 사람하고 행복하게 잘 살게요 할아버지"라고 쐐기를 박았고, 김효정을 향해 웃어보였다.

이후 은경혜는 홀로 차 안에서 "장명환, 김효정 난 절대 너희 놔주지 않아"라며 "너희들이 쥐고 있는 내 비밀. 너희가 물고 늘어졌던 그 약점, 무용지물로 만든 후에 두 번 다시는 날 물어뜯지 못하게 팔과 다리 다 꺾어 놓고 내 집과 내 회사에서 기어나가게 만들 거야"라고 읊조렸다.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영화 '암수살인' 유가족에게만 ...
영화 '암수살인', 유가족을 제대로 배려치 못한 대처가 아쉽다...
기사이미지
안소미 측 "오늘(21일) 딸 출산...
개그우먼 안소미가 엄마가 됐다. 안소미 소속사 관계자는 21...
기사이미지
유키스 출신 동호, 은퇴·결혼...
그룹 유키스 출신 동호의 지난 5년, 우여곡절이 가팔랐다. 은...
기사이미지
손흥민, '3연패' 토트넘을 구하...
토트넘이 3연패 수렁에 빠져있다. 다가오는 브라이튼 앤 호브 ...
기사이미지
김부선 "권상우와 정사신, 리허...
배우 김부선이 권상우와 관련된 일화를 밝혔다. 김부선은 최...
기사이미지
['친애하는 판사님께' 종영] 윤...
'친애하는 판사님께' 배우 윤시윤의 호연이 시청자의 고개를 ...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