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 최진수·조성민·전태풍, 소속팀과 재계약…문태종 결렬

입력2018.05.15 19:36 최종수정2018.05.15 19:36
기사이미지
오리온 최진수 [사진= KBL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최진수가 6억5000만원(5년)에 도장을 찍으며 전년도 보수보다 103.1% 인상된 금액으로 원 소속 구단 고양 오리온에서 선수 생활을 이어간다.

지난 1일(화)부터 15일(화)까지 진행된 2018 자유계약 선수(FA) 원 소속 구단 협상에서 총 47명의 대상자 중 18명이 재계약 했다.

창원 LG 조성민과 양우섭은 각각 5억(3년)과 1억5000만원(2년)에 잔류했다. 전주 KCC 전태풍과 이현민은 각각 1억8000만원(1년), 1억6000만원(2년)에 도장을 찍었으며, 부산 KT 김민욱(2억6000만원/5년)과 박철호(1억6000만원/3년), 그리고 김현수(1억원/3년)도 원 소속 구단과 재계약 했다.

그러나 문태종, 전정규(오리온), 천대현(KT), 최승욱(LG) 등 총 23명의 선수는 원 소속 구단과 협상이 결렬됐다. 계약이 결렬된 선수의 영입을 원하는 구단은 오는 21일(월)까지 영입의향서를 KBL에 제출해야 한다. 한 선수에 대해 복수 구단이 의향서를 제출 할 경우, 영입 조건이 이적 첫해 최고 연봉 금액을 기준으로 10% 이내의 연봉을 제시한 구단 중에서 선수가 선택할 수 있다.

한편 지난 시즌 은퇴 선언을 한 김주성(DB) 외에 김도수(오리온), 이정석(현대모비스) 등 총 6명의 선수는 17-18시즌을 마지막으로 은퇴하게 됐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장소연이 말하는 '예쁜누나', #...
배우 장소연이 4개월간 동고동락한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기사이미지
['훈남정음' 첫방] '뻔'하지만 ...
'훈남정음' 익숙한 얼굴들이 본듯한 연기를 한다. 뻔하지만 펀...
기사이미지
모델 겸 배우 김민승 40대 세상...
모델 겸 배우 김민승이 45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23일 ...
기사이미지
심석희 폭행한 조재범 코치, 수...
심석희 폭행 논란에도 불구하고 대한빙상경기연맹의 영향력이 ...
기사이미지
김성령 밝힌 20대 뺨치는 몸매 ...
'라디오스타' 김성령이 몸매 관리 비법을 밝혔다. 23일 방송...
기사이미지
류필립 母 "미나 만나고 얼굴 ...
'살림남2' 류필립 어머니가 힘들었던 과거를 회상하며 류필립 ...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