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 최진수·조성민·전태풍, 소속팀과 재계약…문태종 결렬

입력2018.05.15 19:36 최종수정2018.05.15 19:36
기사이미지
오리온 최진수 [사진= KBL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최진수가 6억5000만원(5년)에 도장을 찍으며 전년도 보수보다 103.1% 인상된 금액으로 원 소속 구단 고양 오리온에서 선수 생활을 이어간다.

지난 1일(화)부터 15일(화)까지 진행된 2018 자유계약 선수(FA) 원 소속 구단 협상에서 총 47명의 대상자 중 18명이 재계약 했다.

창원 LG 조성민과 양우섭은 각각 5억(3년)과 1억5000만원(2년)에 잔류했다. 전주 KCC 전태풍과 이현민은 각각 1억8000만원(1년), 1억6000만원(2년)에 도장을 찍었으며, 부산 KT 김민욱(2억6000만원/5년)과 박철호(1억6000만원/3년), 그리고 김현수(1억원/3년)도 원 소속 구단과 재계약 했다.

그러나 문태종, 전정규(오리온), 천대현(KT), 최승욱(LG) 등 총 23명의 선수는 원 소속 구단과 협상이 결렬됐다. 계약이 결렬된 선수의 영입을 원하는 구단은 오는 21일(월)까지 영입의향서를 KBL에 제출해야 한다. 한 선수에 대해 복수 구단이 의향서를 제출 할 경우, 영입 조건이 이적 첫해 최고 연봉 금액을 기준으로 10% 이내의 연봉을 제시한 구단 중에서 선수가 선택할 수 있다.

한편 지난 시즌 은퇴 선언을 한 김주성(DB) 외에 김도수(오리온), 이정석(현대모비스) 등 총 6명의 선수는 17-18시즌을 마지막으로 은퇴하게 됐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살림남2' 미나, 돌아가신 父에...
'살림남2' 미나가 돌아가신 아버지 앞에서 눈물을 보였다. 18...
기사이미지
김태원 "새로운 취미 유체이탈,...
'라디오스타' 김태원이 새로운 취미에 대해 언급했다. 18일 ...
기사이미지
지코·조현아가 밝힌 저작권료 ...
'라디오스타' 지코와 조현아가 저작권료에 대해 언급했다. 18...
기사이미지
민유라, "겜린 나태해졌다…후...
민유라와 알렉산더 겜린으로 구성된 아이스댄스팀의 해체를 두...
기사이미지
박진영 "음원순위 조작 의혹, ...
JYP 엔터테인먼트 대표 박진영이 음원 순위 조작 의혹에 대해 ...
기사이미지
이찬오, 김원과 레스토랑 오픈 ...
마약 투약 혐의로 재판 중인 이찬오 셰프가 배우 김원과 새 레...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