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리모니 중 쓰러진 박건우, 과한 세리모니에 '경종'

입력2018.05.16 11:18 최종수정2018.05.16 11:18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 두산 베어스 박건우가 끝내기 승리 후 세리모니를 하다 쓰러졌다. 다소 격한 세리모니가 펼쳐지던 와중에 양의지가 들고 있던 배트가 박건우의 헬멧을 건드리며 황당 사고가 일어난 것으로 보인다. 선수의 컨디션을 위협할 수도 있는 과한 세리모니에 대해 경종을 울리는 사건이었다.

두산은 1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펼쳐진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SK와이번스와 경기서 김재환의 역전 투런포에 힘입어 6-4로 이겼다. 이날 짜릿한 승리를 거뒀던 두산은 경기 막판 다소 황당한 사고로 승리의 기쁨을 맘껏 누리지 못했다.

이날 박건우는 9회말 동점 적시타를 때려냈고, 김재환의 끝내기 역전 투런포 때 홈을 밟으며 승리의 주역이 됐다.

사건은 김재환의 역전 투런포가 터진 후 발생했다. 박건우는 김재환의 홈런 때 홈 플레이트를 밟았고, 동료들의 과한 축하를 받은 나머지 목 부위에 통증을 호소하며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당시 두산 선수들 대부분이 뛰쳐나와 끝내기 승리를 자축했고, 이 상황에서 양의지에 손에 들려 있던 배트가 박건우의 헬멧을 치며 박건우가 충격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경기장에는 급하게 의료진이 투입됐고, 이후 박건우는 일어나서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이번 사태로 끝내기 등 극적인 순간에서 과한 세리모니를 펼치는 것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 일각에서는 선수들의 컨디션 유지와 부상 방지 등을 위해서 선수들 스스로 과격한 세리모니를 자제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선수들이 사고의 당사자가 될 수 있는 만큼 조심할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정성래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쇠파이프에 전자담배까지"…더...
그룹 더 이스트라이트 이석철이 소속사 프로듀서 A씨의 폭행과...
기사이미지
강용석 이재명 고소 "김부선 스...
배우 김부선과 스캔들 의혹에 휘말렸던 이재명 경기지사가 무...
기사이미지
유재석♥나경은, 둘째 딸 출산...
개그맨 유재석과 아나운서 나경은 부부가 두 아이의 부모가 됐...
기사이미지
류현진, 반스와 배터리 호흡…...
류현진(LA 다저스)이 오스틴 반스와 호흡을 맞춘다. 류현진은...
기사이미지
양지원 심경토로 "조정석 루머 ...
가수 양지원이 지라시에 대해 해명했다. 양지원은 배우 조정...
기사이미지
강수정, 하버드 출신 남편과 결...
'해피투게더4' 여걸식스 멤버들이 강수정의 비밀 연애를 눈치...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