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 기자회견 열고 조사 결과 발표한다 [ST이슈]

입력2018.05.16 11:01 최종수정2018.05.16 11:01
기사이미지
'전지적 참견 시점' 포스터 / 사진=MBC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시점'이 기자간담회를 열고, 세월호 희화화 관련 논란에 대한 조사 결과를 알린다.

16일 MBC는 "'전지적 참견 시점' 조사위원회 활동이 종결됐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MBC는 이날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결과를 발표한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지난 5일 방송에서 이영자의 어묵 시식 장면을 편집하는 과정에서 세월호 참사 뉴스 보도 장면을 사용해 논란에 휩싸였다. 특히 '어묵'은 극우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일베)'가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희화화하는 데 사용한 단어였기에 논란은 일파만파 번졌다.

당시 '전지적 참견 시점' 측은 해당 논란에 대해 "모자이크 처리돼 방송된 해당 뉴스 화면은 자료 영상을 담당하는 직원으로부터 모자이크 상태로 제공받은 것으로, 편집 후반 작업에서 이를 인지하지 못하고 방송에 사용하게 돼 심려를 끼쳤다"고 사과하며 모든 VOD 서비스를 비롯한 재방송 등에서 해당 장면을 삭제했다.

해당 편집 내용을 뒤늦게 알아차린 이영자 역시, 충격에 녹화 불참을 선언했다. 사건의 심각성을 인지한 최승호 MBC 사장도 SNS를 통해 재차 사과했다. 최 사장은 "사건을 보고 받은 뒤 유경근 4·16 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님께 직접 사과하고 철저한 조사를 약속했다. 조사 결과가 나오면 직접 찾아뵙고 다시 한번 사과하겠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전지적 참견 시점'은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렸다. 오세범 변호사와 조능희 위원장(기획편성본부장), 고정주 위원(경영지원국 부국장), 전진수 위원(예능본부 부국장), 오동운 위원(홍보심의국 부장), 이종혁(편성국 부장) 등 사내 인사 5명을 포함한 진상조사위원회가 지난 10일 구성을 완료하고 활동에 착수했다.

또 '전지적 참견 시점'은 오는 19일까지 결방을 확정한 바 있다. 조사위원회의 조사 결과를 발표하는 기자간담회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M라운지에서 열린다. 강성아 PD는 기자회견에 불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호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장소연이 말하는 '예쁜누나', #...
배우 장소연이 4개월간 동고동락한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기사이미지
['훈남정음' 첫방] '뻔'하지만 ...
'훈남정음' 익숙한 얼굴들이 본듯한 연기를 한다. 뻔하지만 펀...
기사이미지
모델 겸 배우 김민승 40대 세상...
모델 겸 배우 김민승이 45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23일 ...
기사이미지
심석희 폭행한 조재범 코치, 수...
심석희 폭행 논란에도 불구하고 대한빙상경기연맹의 영향력이 ...
기사이미지
김성령 밝힌 20대 뺨치는 몸매 ...
'라디오스타' 김성령이 몸매 관리 비법을 밝혔다. 23일 방송...
기사이미지
류필립 母 "미나 만나고 얼굴 ...
'살림남2' 류필립 어머니가 힘들었던 과거를 회상하며 류필립 ...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