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 기자회견 열고 조사 결과 발표한다 [ST이슈]

입력2018.05.16 11:01 최종수정2018.05.16 11:01
기사이미지
'전지적 참견 시점' 포스터 / 사진=MBC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시점'이 기자간담회를 열고, 세월호 희화화 관련 논란에 대한 조사 결과를 알린다.

16일 MBC는 "'전지적 참견 시점' 조사위원회 활동이 종결됐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MBC는 이날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결과를 발표한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지난 5일 방송에서 이영자의 어묵 시식 장면을 편집하는 과정에서 세월호 참사 뉴스 보도 장면을 사용해 논란에 휩싸였다. 특히 '어묵'은 극우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일베)'가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희화화하는 데 사용한 단어였기에 논란은 일파만파 번졌다.

당시 '전지적 참견 시점' 측은 해당 논란에 대해 "모자이크 처리돼 방송된 해당 뉴스 화면은 자료 영상을 담당하는 직원으로부터 모자이크 상태로 제공받은 것으로, 편집 후반 작업에서 이를 인지하지 못하고 방송에 사용하게 돼 심려를 끼쳤다"고 사과하며 모든 VOD 서비스를 비롯한 재방송 등에서 해당 장면을 삭제했다.

해당 편집 내용을 뒤늦게 알아차린 이영자 역시, 충격에 녹화 불참을 선언했다. 사건의 심각성을 인지한 최승호 MBC 사장도 SNS를 통해 재차 사과했다. 최 사장은 "사건을 보고 받은 뒤 유경근 4·16 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님께 직접 사과하고 철저한 조사를 약속했다. 조사 결과가 나오면 직접 찾아뵙고 다시 한번 사과하겠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전지적 참견 시점'은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렸다. 오세범 변호사와 조능희 위원장(기획편성본부장), 고정주 위원(경영지원국 부국장), 전진수 위원(예능본부 부국장), 오동운 위원(홍보심의국 부장), 이종혁(편성국 부장) 등 사내 인사 5명을 포함한 진상조사위원회가 지난 10일 구성을 완료하고 활동에 착수했다.

또 '전지적 참견 시점'은 오는 19일까지 결방을 확정한 바 있다. 조사위원회의 조사 결과를 발표하는 기자간담회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M라운지에서 열린다. 강성아 PD는 기자회견에 불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호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박해진 연락두절→오해", '사...
'사자'가 임금 미지급으로 제작 중단 사태를 빚은 데 이어 박...
기사이미지
유승준 컴백? 17년째 일방통행
가수 유승준이 11년만에 컴백을 예고했다. 여론은 여전히 냉담...
기사이미지
황우슬혜, 최근 결별…공개 열...
배우 황우슬혜가 최근 결별했다. 21일 소속사 화이브라더스는...
기사이미지
한화, 호잉과 총액 140만 달러...
제라드 호잉(29·Jared William Hoying)이 2019시즌에도 한화 ...
기사이미지
EXID, 솔지까지 2년만 완전체 ...
그룹 EXID가 자신들만의 매력 '걸크러쉬'를 내세워 약 2년 만...
기사이미지
'제3의 매력' 이솜 "저도 이해...
‘베이비 페이스 모델’로 유명세를 떨치던 이솜이 다양한 표...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