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플라잉, 링거 투혼…유회승 "수액 요정이라 불리기도, 그만큼 간절하고 절실"

입력2018.05.16 16:39 최종수정2018.05.16 16:39
기사이미지
엔플라잉 유회승 / 사진=스포츠투데이DB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우빈 기자] 밴드 엔플라잉(N.Flying)이 링거 투혼을 펼쳤다.

16일 오후 서울 서교동 홍대 무브홀에서 엔플라잉(이승협 권광진 차훈 김재현 유회승)의 네 번째 미니앨범 '하우 알 유(HOW ARE YOU)'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이날 베이스 권광진은 "컴백을 준비하면서 회사에서 우리를 링거 맞는 아이들이라고 불렀다. 링거를 맞고 연습을 하고 운동도 했다"며 "이번 앨범을 통해 많은 걸 얻어내려고 노력했다. 매일 8시간 이상 합주하면서 연습했다"고 설명했다.

마이크를 이어 잡은 보컬 유회승은 "우리가 사소한 것들도 감사하고 절실하고 열심히 하고 싶은 마음이 너무 크다. 합주를 할 때도 대충 하지 않기 위해 몸 관리도 열심히 하고 링거도 맞았다. 잘하고 싶은 마음이 커 수액을 맞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매니저 형이 우리를 '수액 요정'이라고 부를 때도 있다. '수액 요정'이라는 말이 싫지가 않더라. 엔플라잉을 응원하고 기다려준 분들이 기대를 많이 해주실 거라 생각한다"고 팬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승협 역시 "팬들에게 대충하지 않겠다고 약속한 것도 있고, 우리가 밴드라 공연을 할 때 진짜 모습이 나올 거라 생각해서 미리 대비를 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




우빈 기자 ent@stoo.com
사진=팽현준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장소연이 말하는 '예쁜누나', #...
배우 장소연이 4개월간 동고동락한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기사이미지
['훈남정음' 첫방] '뻔'하지만 ...
'훈남정음' 익숙한 얼굴들이 본듯한 연기를 한다. 뻔하지만 펀...
기사이미지
모델 겸 배우 김민승 40대 세상...
모델 겸 배우 김민승이 45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23일 ...
기사이미지
심석희 폭행한 조재범 코치, 수...
심석희 폭행 논란에도 불구하고 대한빙상경기연맹의 영향력이 ...
기사이미지
김성령 밝힌 20대 뺨치는 몸매 ...
'라디오스타' 김성령이 몸매 관리 비법을 밝혔다. 23일 방송...
기사이미지
류필립 母 "미나 만나고 얼굴 ...
'살림남2' 류필립 어머니가 힘들었던 과거를 회상하며 류필립 ...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