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설위원 변신' 박지성 "팬들에게 다양한 관점을 들려주고 싶다"

입력2018.05.16 16:58 최종수정2018.05.16 16:58


[목동=스포츠투데이 황덕연 기자] '영원한 캡틴' 박지성이 월드컵 해설위원으로 변신한다. 박지성은 시청자들에게 다양한 관점의 축구를 들려주고 싶다는 다짐을 전했다.

박지성은 16일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해설위원 기자 간담회에 참석했다. 박지성은 재밌는 입담으로 기자 간담회에 참석한 이들에게 웃음을 선사하며 해설위원으로서의 기대치를 높였다.

박지성은 SBS 축구해설위원 신분으로 러시아 월드컵에 나선다. 이영표(KBS), 안정환(MBC) 등 기존 해설위원들과 펼쳐야하는 경쟁이 부담스러울 만도 했지만 박지성의 생각은 달랐다. 박지성은 이들과 함께하는 해설을 '경쟁'이 아닌 '다양한 관점 전달'이라고 해석했다.

박지성은 "(이영표, 안정환과)각자 선수 생활을 다르게 했기 때문에 서로 축구 보는 관점이 다르다. 이런 다양한 관점이 팬들에게 다양성을 열어줄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지성은 "처음 해설 제안을 받았을 때 가장 크게 했던 고민은 팬들에게 다양한 해설을 들려드리고 싶었다는 점이다. 선수 은퇴 후 지도자를 하지 않을 것을 밝혔었고, 지도자로서 제가 가지고 있는 철학을 팬들과 공유할 수 없었다"면서 "그 때 배성재 아나운서가 '해설을 통해 어떻게 축구를 바라보는지 등에 대한 것을 팬들과 공유하면 어떻겠냐'고 제안했다. 이번 해설을 통해 팬들에게 '이런 축구를 원했고, 이런 축구를 위해 노력했다'는 것을 보여드리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박지성은 맨유 앰버서더 일정 소화를 위해 일본으로 출국할 예정이다. 이후 런던으로 돌아가 가족들을 만난 뒤, 월드컵이 열리는 러시아 땅을 밟는다.




황덕연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장소연이 말하는 '예쁜누나', #...
배우 장소연이 4개월간 동고동락한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기사이미지
['훈남정음' 첫방] '뻔'하지만 ...
'훈남정음' 익숙한 얼굴들이 본듯한 연기를 한다. 뻔하지만 펀...
기사이미지
모델 겸 배우 김민승 40대 세상...
모델 겸 배우 김민승이 45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23일 ...
기사이미지
심석희 폭행한 조재범 코치, 수...
심석희 폭행 논란에도 불구하고 대한빙상경기연맹의 영향력이 ...
기사이미지
김성령 밝힌 20대 뺨치는 몸매 ...
'라디오스타' 김성령이 몸매 관리 비법을 밝혔다. 23일 방송...
기사이미지
류필립 母 "미나 만나고 얼굴 ...
'살림남2' 류필립 어머니가 힘들었던 과거를 회상하며 류필립 ...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