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석환 결승타' LG, 삼성에 8-7 진땀승…2연패 탈출

입력2018.05.16 22:34 최종수정2018.05.16 22:34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 LG 트윈스가 삼성 라이온즈에 진땀승을 거두고 2연패에서 탈출했다.

LG는 16일 포항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삼성과의 경기에서 8-7로 승리했다. 7-2까지 앞서나갔던 LG는 7-7 동점까지 허용했으나 양석환의 결승 희생플라이로 겨우 승리를 챙기며 2연패에서 벗어났다.

LG는 3회 정주현이 안타와 도루로 2루를 밟았다. 이형종의 내야 안타로 만든 무사 1,3루 기회에서 오지환의 내야 땅볼 때 정주현이 홈을 밟았다.

선취점으로 기세를 올린 LG는 4회 점수를 쌓았다. 채은성의 2루타, 양석환의 적시타로 1점을 더한 LG는 이천웅, 정주현의 안타로 만든 만루 기회에서 이형종의 2타점 적시타, 상대 폭투와 오지환의 희생플라이로 6-0을 만들었다.

삼성은 4회말 김헌곤의 적시타, 강민호의 희생플라이로 2-6을 만들었고, LG는 5회 양석환의 희생플라이로 7-2로 점수를 벌렸다.

승기를 잡은 듯 했던 LG는 7회 삼성에 5점을 헌납하며 동점을 허용했다. 손주인의 안타와 박해민, 배영섭의 볼넷으로 만든 무사 만루 기회에서 구자욱이 삼진으로 물러났다. 러프의 2루 땅볼 때 1점을 만회한 삼성은 이원석과 김헌곤, 박한이의 연속 적시타라 폭발하며 순식간에 7-7을 만들었다.

흐름을 탄 삼성이었지만 LG의 연패 탈출 의지가 더 강했다. LG는 9회 1사 2,3루 기회에서 양석환의 희생플라이로 8-7을 승리를 챙겼다.




정성래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장소연이 말하는 '예쁜누나', #...
배우 장소연이 4개월간 동고동락한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기사이미지
['훈남정음' 첫방] '뻔'하지만 ...
'훈남정음' 익숙한 얼굴들이 본듯한 연기를 한다. 뻔하지만 펀...
기사이미지
모델 겸 배우 김민승 40대 세상...
모델 겸 배우 김민승이 45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23일 ...
기사이미지
심석희 폭행한 조재범 코치, 수...
심석희 폭행 논란에도 불구하고 대한빙상경기연맹의 영향력이 ...
기사이미지
김성령 밝힌 20대 뺨치는 몸매 ...
'라디오스타' 김성령이 몸매 관리 비법을 밝혔다. 23일 방송...
기사이미지
류필립 母 "미나 만나고 얼굴 ...
'살림남2' 류필립 어머니가 힘들었던 과거를 회상하며 류필립 ...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