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성범죄 피해, 이소윤도 "사진 유포 피해 당했다" 고백

입력2018.05.17 12:53 최종수정2018.05.17 12:53
기사이미지
양예원 성범죄 피해 / 사진=유투브 방송 화면 캡처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오효진 기자] 유튜버 양예원이 성범죄 피해를 고백한 가운데 배우 지망생이라 밝힌 이소윤도 자신을 성추행 피해자라고 고백했다.

이소윤은 17일 자신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배우 지망생 이소윤입니다. 예원이와 친분이 있으며 같은 피해자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5월 초 야동 사이트에 사진이 올라온 걸 지인들을 통해 알게 됐고 지우고 싶은 기억이었지만 더 이상 혼자 아플 수 없어서 용기 내서 글을 쓴다"면서 극단에서 일을 하다 연기 학원비를 벌기 위해 피팅 모델 알바를 시작하게 됐다고 털어놨따.

이소윤은 "촬영 당일 스튜디오로 갔다. 스튜디오에 도착 후 날 데려온 실장이라는 분이 남자 주먹만 한 자물쇠를 걸어 문을 잠갔고 위에 쇠사슬로 문을 감았다. 단 한마디도 할 수 없었다. 너무너무 무서웠고 뉴스에서만 나올법한 강간, 성폭행, 살인 등 이런 일들이 나에게 일어나면 어쩔까 하는 수많은 생각이 내 머리에 가득 찼다"며 "짧은 원피스와 티팬티를 줬다. 원피스에는 팬티라인이 보인다며 티팬티를 꼭 해야 된다며 강권했다. 옷을 입고 나가니 약 15-20명의 카메라를 든 남자들이 있었고 실장이라는 사람이 옆에서 지켜봤다"는 사실과 함께 총 5회 촬영을 강요 받았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소윤은 당시 험악한 분위기와 강압적인 상황 때문에 촬영을 나갈 수밖에 없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양예원은 피팅모델 성범죄의 실체를 알리며 "압도된 분위기에서 겁먹은 채로 자세 하나하나 디테일하게 시키는 대로 할 뿐이었다. 소리를 지를 수도 없고 신고를 할 수도 없다. 그 안에 여자 스텝은 단 한 명도 없으며 다수의 남자들과 걸어잠긴 문 그리고 반나체인 나 밖에 없다. 그 안에서 무슨 일을 당해도 그냥 죽어도 아무도 모르는 일"이라고 고백해 충격을 안겼다.




오효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MBN 일베 이미지 논란, 하다하...
MBN 일베 이미지 논란에 휩싸였다. '뉴스8'이 일간베스트(이하...
기사이미지
남다름 누구? '꽃보다남자' 김...
MBC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에서 장기용 아역으로 멜로부...
기사이미지
['오늘 내일' 첫방] '힐링 고난...
‘오늘 내일’이 새로운 여행 프로그램의 탄생을 알렸다. 24...
기사이미지
伊 언론 "이승우, '인종차별 발...
이승우(헬라스 베로나)가 자신을 향해 인종차별적인 언사를 던...
기사이미지
'데릴남편 오작두' 김강우 "유...
배우 김강우(40)가 '데릴남편 오작두'로 호흡한 후배이자 동료...
기사이미지
팽현숙 "최양락, 나 아니면 안 ...
'아침마당'에서 팽현숙이 최양락과 결혼하게 된 사연을 공개했...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