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성범죄 피해, 이소윤도 "사진 유포 피해 당했다" 고백

입력2018.05.17 12:53 최종수정2018.05.17 12:53
기사이미지
양예원 성범죄 피해 / 사진=유투브 방송 화면 캡처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오효진 기자] 유튜버 양예원이 성범죄 피해를 고백한 가운데 배우 지망생이라 밝힌 이소윤도 자신을 성추행 피해자라고 고백했다.

이소윤은 17일 자신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배우 지망생 이소윤입니다. 예원이와 친분이 있으며 같은 피해자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5월 초 야동 사이트에 사진이 올라온 걸 지인들을 통해 알게 됐고 지우고 싶은 기억이었지만 더 이상 혼자 아플 수 없어서 용기 내서 글을 쓴다"면서 극단에서 일을 하다 연기 학원비를 벌기 위해 피팅 모델 알바를 시작하게 됐다고 털어놨따.

이소윤은 "촬영 당일 스튜디오로 갔다. 스튜디오에 도착 후 날 데려온 실장이라는 분이 남자 주먹만 한 자물쇠를 걸어 문을 잠갔고 위에 쇠사슬로 문을 감았다. 단 한마디도 할 수 없었다. 너무너무 무서웠고 뉴스에서만 나올법한 강간, 성폭행, 살인 등 이런 일들이 나에게 일어나면 어쩔까 하는 수많은 생각이 내 머리에 가득 찼다"며 "짧은 원피스와 티팬티를 줬다. 원피스에는 팬티라인이 보인다며 티팬티를 꼭 해야 된다며 강권했다. 옷을 입고 나가니 약 15-20명의 카메라를 든 남자들이 있었고 실장이라는 사람이 옆에서 지켜봤다"는 사실과 함께 총 5회 촬영을 강요 받았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소윤은 당시 험악한 분위기와 강압적인 상황 때문에 촬영을 나갈 수밖에 없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양예원은 피팅모델 성범죄의 실체를 알리며 "압도된 분위기에서 겁먹은 채로 자세 하나하나 디테일하게 시키는 대로 할 뿐이었다. 소리를 지를 수도 없고 신고를 할 수도 없다. 그 안에 여자 스텝은 단 한 명도 없으며 다수의 남자들과 걸어잠긴 문 그리고 반나체인 나 밖에 없다. 그 안에서 무슨 일을 당해도 그냥 죽어도 아무도 모르는 일"이라고 고백해 충격을 안겼다.




오효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물괴' 김명민X혜리, 韓 최초 ...
한국 최초 크리처 액션 사극 '물괴'가 오는 9월 관객들을 찾아...
기사이미지
흔한 청춘 로맨스? 직업·외모...
‘로맨스 패키지’는 시즌제가 될 수 있을까. 15일 방송된 SB...
기사이미지
황보라 "연인 차현우, 날 좋아...
배우 황보라가 '인생술집'에서 배우 하정우의 동생 차현우를 ...
기사이미지
'돌아온 괴물' 류현진, 승리 빼...
승리 빼고는 모든 것이 만족스러운 복귀전이었다. 류현진(LA ...
기사이미지
엠마 스톤 "10대 때 비혼주...
할리우드 배우 엠마스톤이 인터뷰를 통해 30세가 되면서 달라...
기사이미지
김보민 아나운서 "전기요금 폭...
'그녀들의 여유만만' 김보민 아나운서가 여름철 전기요금 폭탄...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