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 칸 경쟁작 중 현재까지 최고 평점…황금종려상 수상할까

입력2018.05.17 16:36 최종수정2018.05.17 16:39
기사이미지
'버닝' 해외포스터 / 사진=CGV아트하우스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영화 '버닝'이 칸 영화제 경쟁작 중 현재까지 최고 평점을 기록 중이다.

지난 16일 오후 6시 30분(현지시각) 칸 뤼미에르 대극장을 열광으로 물들인 영화 '버닝'(감독 이창동 · 제작 파인하우스필름)이 현지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

그 동안 월드프리미어 규정 상 엠바고 규칙에 의해 시사회 이후 영화의 정체를 꽁꽁 감춰왔던 '버닝'은 국내 유수의 평론가 및 언론, 그리고 해외 호평을 받으며 국내에서도 높은 관심을 얻고 있다.

칸 영화제에서 월드 프리미어가 끝나자마자 전 세계 언론인들은 일제히 각종 SNS를 통해 한 줄 평을 올리기 시작했다. 시작은 티에리 프리모 칸 집행 위원장이었다. "대단하다, 놀랍다, 강렬하다"로 시작된 그의 반응에 이어 프랑스 배급사 디아파나 미쉘 생-장 대표는 "미장센과 연기가 환상적이다. 그야말로 걸작 그 자체"라며 'Masterpiece'라는 단어를 사용하기도 했다. 마이크 굿리지 마카오 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은 "'버닝'은 칸에서 본 영화 중 최고였다"고 했으며 지오바나 풀비 토론토 국제영화제 프로그래머는 "모든 프레임 하나하나가 완벽하게 연출된 듯 했다. 숨막히는 연출"이라며 긴장감 서린 영화의 몰입도를 극찬했다. '버닝'은 현재까지 상영 된 경쟁작 중에서도 최고 평점을 기록하고 있어 그야말로 모두가 주목하는 강렬한 이슈작임을 다시 한번 실감케 한다.

영화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 지금까지 한국 영화와는 다른 새로운 스타일과 독보적인 미스터리로 칸 영화제 및 전세계를 홀린 최고의 화제작 '버닝'은 절찬 상영 중이다.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성락교회, 김기동 목사 중심으...
성락교회 한 지역예배당 신도들이 복면을 쓴 남성들에 의해 교...
기사이미지
'뭉쳐야 뜬다' 서민정, 여행 첫...
서민정이 북해도 패키지 도중 눈물을 쏟았다. 19일 밤 9시에 ...
기사이미지
아시안게임 개막, '스포츠=MBC'...
스포츠 명가 MBC가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회식 중계...
기사이미지
박성현·양희영, IWIT 챔피언십...
박성현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인디 위민 인 테크(IWIT...
기사이미지
표창원, 허은정 양 납치 살인사...
'그것이 알고 싶다' 표창원이 10년 전 발생한 허은정 양 납치 ...
기사이미지
이영자 짝사랑 성공하나, 셰프 ...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이영자 짝사랑이 핑크빛 조짐을 보였...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