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촬영 관계자 "계약 아래 이루어진 일…강요한 적 없어"(뉴스룸)

입력2018.05.17 20:31 최종수정2018.05.17 20:31
기사이미지
'뉴스룸' 양예원 /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양예원과 관련된 스튜디오 관계자들이 '뉴스룸' 취재진에게 성추행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17일 저녁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시사/교양프로그램 '뉴스룸'에서는 양예원의 성추행 폭로에 관해 보도했다.

이날 '뉴스룸'은 커플을 주제로 한 동영상을 만든 뒤 유명해진 양예원의 성추행 사건에 대해 집중했다. 양예원은 자신의 SNS에서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3년 전 아르바이트로 모델일을 하러 갔다가 피해를 입었다는 것. 이후 양 씨는 속옷을 입을 것을 강요당하고 회원으로 불리는 남성 20명이 자신을 둘러싸고 사진을 찍었다고 폭로했다. 또 이 과정에서는 성추행도 있었다는 것.

이에 관해 기자는 "이렇게 협박과 성추행을 당하며 사진 촬영을 당했는데, 최근 이 사진들이 사이트를 통해 유포됐다. 양 씨가 지목한 당시 스튜디오는 현재 다른 곳으로 이동했다"고 전했다.

그런가 하면 기자는 해당 스튜디오 관계자의 입장도 밝혔다. 기자는 "관계자는 취재진과의 통화에서 모두 양 씨와의 계약 아래 이루어진 일이고, 강요한 사실도 신체를 만진 일도 없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조현아 해명, 다시 뜨거워진 사...
그룹 어반자카파 멤버 조현아가 사생활 논란에 대해 정면돌파...
기사이미지
[영상] 비키니 콘테스트 댄스 ...
강원도 홍천군 오션월드에서 열린 '이슬톡톡과 함께하는 2018 ...
기사이미지
이시영 "유부녀 로코 출연 걱정...
'사생결단 로맨스' 이시영이 유부녀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를...
기사이미지
'괴한에 피습' 데니스 텐, 과다...
의병장 민긍호 선생의 후손으로 알려진 데니스 텐이 칼에 찔려...
기사이미지
강동원 한효주 스캔들 영화 '인...
개봉을 한주 앞둔 한국 SF 영화 '인랑' 흥행 여부가 관심을 모...
기사이미지
지코·조현아가 밝힌 저작권료 ...
'라디오스타' 지코와 조현아가 저작권료에 대해 언급했다. 18...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