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女 배구, '세계랭킹 1위' 중국에 3-0 완승…'만리장성 넘었다'

입력2018.05.17 22:01 최종수정2018.05.17 22:01
기사이미지
사진=FIVB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황덕연 기자]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세계최강' 중국을 넘었다.

차해원 감독이 이끄는 여자배구 대표팀은 17일(한국시간) 중국 닝보에서 열린 2018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1주차 세 번째 경기에서 '세계랭킹 1위' 중국에 세트스코어 3-0(25-15, 25-15, 25-13)으로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첫 경기 벨기에(0-3)전에서 패배한 이후 도미니카 공화국(3-2), 중국(3-0)을 연달아 잡아내며 종합 2승1패를 기록하게 됐다.

시종일관 완벽했다. 한국은 김연경과 이재영의 맹폭을 앞세워 중국의 만리장성을 무너뜨렸다. 양 선수의 뛰어난 공격력 앞에 중국 선수들은 좀처럼 맥을 추지 못하고 무너졌다.

한국은 1세트 김연경의 서브 득점과 양효진, 김희진의 블로킹에 상대 범실까지 겹치며 초반 분위기를 주도했다. 한국은 김연경, 이재영의 득점이 연달아 터지며 기세를 올렸고, 이재영의 대각 스파이크로 세트 포인트를 잡은 뒤 이재영의 서브 때 상대 수비 범실이 나오며 가볍게 1세트를 따냈다.

한국은 2세트 경기 초반 먼저 2득점을 선취하며 기세를 올렸다. 그러나 중국은 순식간에 5점을 뽑아내며 경기를 뒤집었다. 하지만 한국은 상대 후위 공격 반칙으로 한 점 차로 중국을 추격했다. 한국은 김희진의 서브 에이스로 5-5 동점을 만들며 상승세를 탔다. 한국은 곧바로 1점을 내줬지만 김희진의 후위공격으로 동점 승부를 이어갔다. 한국은 상대 공격 범실과 김연경의 블로킹 득점으로 반등에 성공한 뒤 차곡차곡 점수를 쌓아가며 격차를 벌렸다. 한국은 김연경이 자신의 손으로 2세트를 마무리하며 세트스코어 2-0으로 달아났다.

3세트도 완벽한 한국의 페이스였다. 한국은 경기 초반 이재영의 강력한 스파이크와 김연경, 이효희 등의 공격으로 초반 리드를 잡았다. 한국은 3세트 내내 단 한 차례도 리드를 내주지 않으며 경기를 운영했고, 결국 경기를 승리로 매조지 했다.

경기는 한국의 3-0 완승으로 종료됐다.




황덕연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이영자, '전지적 참견 시점' 대...
방송인 이영자의 반가운 '먹방'을 다시 볼 수 있게 됐다. 지...
기사이미지
배두나·손석구 측 "열애 사실...
배우 배두나 손석구 소속사가 두 사람의 열애설에 대해 입장을...
기사이미지
함소원 "연하남편과 결혼 100% ...
'비디오스타' 함소원이 18세 연하 남편 진화 부모님의 결혼 허...
기사이미지
'성폭행 혐의' 박동원·조상우,...
KBO(총재 정운찬)가 성폭행 혐의로 경찰의 조사를 받고 있는 넥...
기사이미지
박지성♥김민지 부부, 딸 언급 ...
'본격연예 한밤' 박지성이 딸을 언급했다. 22일 방송된 SBS '...
기사이미지
'독전', 단연 '신세계' 이을 범...
'독전'(감독 이해영 · 제작사 용필름)에는 마약 조직원들과 ...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