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철수의 선거캠프' 전원책 "'김부선 스캔들'? '이부망천'에 비하면…"

입력2018.06.13 19:00 최종수정2018.06.13 19:00
기사이미지
'배철수의 선거캠프' 전원책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배철수의 선거캠프' 전원책이 선거 이슈로 떠올랐던 '김부선 스캔들'과 '이부망천'에 대해 이야기했다.

13일 방송된 MBC '배철수의 선거캠프'에는 진보와 보수 대표 논객인 유시민 작가, 전원책 변호가 참여해 DJ 배철수의 진행으로 개표방송을 중계했다.

이날 이날 전국 투표율은 56.1%로 최종 집계됐다. 방송에 따르면 출구조사 결과,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전국 광역단체장 17곳 중 14곳에서 승리한 것으로 예측됐다. 자유한국당은 2곳만 승리한 것으로 점쳐졌다. 나머지 1곳은 무소속이다.

이 결과를 접한 전원책은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의 압승 예측 결과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앞으로 많은 학자들이 '김부선 스캔들'이 얼마나 영향을 끼쳤느냐 분석할 것이다. 개인적으로 별로 영향이 없었다고 생각한다. 그 일은 이후 이재명 후보가 차차 해결해 나아가야 할 일"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전원책은 "그러나 '이부망천' 사건은 엄청난 영향을 끼쳤다. 나도 정말 깜짝 놀랐다"고 말했고, 배철수는 "인천에 사는 내 친구도 엄청나게 화를 내더라"고 덧붙였다.

'이부망천' 사건이란, 정태옥 의원(자유한국당 중앙선대위 전 대변인)이 '이혼하면 부천 가고, 거기서 망하면 인천 남구를 간다'고 이야기 한 사건이다.




이호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닐로 사태' SNS 마케팅으로 차...
닐로 역주행에 대한 의심의 바람에 가요계를 비롯해 문화체육...
기사이미지
김희애 "연년생 두 아들, 식사 ...
'미운우리새끼' 김희애가 두 아들 육아 달인 면모를 뽐냈다. ...
기사이미지
고두심 "제주도=고두심? 어린 ...
'집사부일체'에서 고두심이 제주도 대표 타이틀을 뺏겼다고 밝...
기사이미지
러시아서 웃겠다던 손흥민, 아...
러시아 월드컵에서는 웃겠다던 손흥민이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
기사이미지
강형욱, 아들 주운과 '슈돌' 첫...
'개통령' 강형욱이 '슈돌'에 아들 주운과 함께 첫 등장을 했다...
기사이미지
황교익 "故 김종필 징글징글, ...
'수요미식회' 출연 중인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이 김종필 전 국...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