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멕시코·캐나다, 2026년 월드컵 유치…24년 만의 '공동개최'

입력2018.06.13 20:08 최종수정2018.06.13 20:08
기사이미지
사진=아시아경제DB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황덕연 기자] 미국, 멕시코, 캐나다가 오는 2026년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을 공동으로 개최한다.

FIFA는 13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엑스포센터에서 제68차 FIFA 총회를 개최해 오는 2026년 월드컵 개최 국가를 선정했다. 그 결과 공동 유치를 신청한 북중미 3개국, 미국, 멕시코, 캐나다가 개최지로 결정됐다.

이번 총회에서는 유치를 신청한 국가 등을 제외한 203개국이 투표권을 행사했다. 미국, 멕시코, 캐나다는 아프리카의 모로코를 제치고 가장 많은 득표를 기록했다. 이번 공동 개최는 지난 2002년 한일 월드컵 이후 24년 만이다.

이로써 미국은 지난 1994년 이후 32년 만에 월드컵을 다시 열게 됐다. 멕시코는 지난 1970년, 1986년에 이어 세 번째로 월드컵을 유치한다. 캐나다는 첫 번째 월드컵을 치르게 됐다.

한편 오는 2026년 월드컵은 본선 참가국이 종전 32개국에서 48개국으로 늘어난다. 월드컵은 북중미 3개국의 10여 개 도시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황덕연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노현정 근황, 故변중석 11주기 ...
노현정 전 KBS 아나운서가 현대가 제사에 참석하며 근황을 공...
기사이미지
['방과 후 힙합' 첫방] '그것이...
역시 ‘그것이 알고싶다’ PD가 만든 예능은 뭐가 달라도 달랐...
기사이미지
안현모 "결혼은 현실, 신혼여행...
'구내식당' 안현모가 신혼여행을 회상했다. 16일 방송된 MBC ...
기사이미지
60%→28%, 승률 하향세 벤투 괜...
60.7%로 시작된 파올로 벤투 감독의 승률은 그가 거친 마지막 ...
기사이미지
태진아 한강 보이는 집공개 &qu...
가수 태진아가 37가지 직업을 거쳤다고 말했다. 16일 방송된 ...
기사이미지
'썰전' 김구라가 본 故노회찬...
'썰전' 김구라와 박형준이 함께 호흡을 맞춰 방송 활동을 하던...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