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멕시코·캐나다, 2026년 월드컵 유치…24년 만의 '공동개최'

입력2018.06.13 20:08 최종수정2018.06.13 20:08
기사이미지
사진=아시아경제DB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황덕연 기자] 미국, 멕시코, 캐나다가 오는 2026년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을 공동으로 개최한다.

FIFA는 13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엑스포센터에서 제68차 FIFA 총회를 개최해 오는 2026년 월드컵 개최 국가를 선정했다. 그 결과 공동 유치를 신청한 북중미 3개국, 미국, 멕시코, 캐나다가 개최지로 결정됐다.

이번 총회에서는 유치를 신청한 국가 등을 제외한 203개국이 투표권을 행사했다. 미국, 멕시코, 캐나다는 아프리카의 모로코를 제치고 가장 많은 득표를 기록했다. 이번 공동 개최는 지난 2002년 한일 월드컵 이후 24년 만이다.

이로써 미국은 지난 1994년 이후 32년 만에 월드컵을 다시 열게 됐다. 멕시코는 지난 1970년, 1986년에 이어 세 번째로 월드컵을 유치한다. 캐나다는 첫 번째 월드컵을 치르게 됐다.

한편 오는 2026년 월드컵은 본선 참가국이 종전 32개국에서 48개국으로 늘어난다. 월드컵은 북중미 3개국의 10여 개 도시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황덕연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흔들리는 YG, 3대 기획사 자존...
국내 3대 대형 연예기획사 YG엔터테인먼트가 흔들리고 있다. ...
기사이미지
추자현 눈물의 가족사 "동생 죽...
'별별톡쇼' 추자현의 아픈 가족사가 공개됐다. 22일 방송된 T...
기사이미지
설리 "주는 대로 돌려받는다" ...
배우 설리가 의미심장한 문구를 올렸다. 21일 설리는 자신의 ...
기사이미지
'절체절명' 한국, 멕시코전서 ...
1패를 안고 있는 한국이 멕시코를 상대로 2018 러시아 월드컵 ...
기사이미지
블락비 박경 "솔로 컴백 앞두고...
그룹 블락비 박경이 다이어트를 했다고 밝혔다. 박경은 22일...
기사이미지
"사지마비 여친 떠나지 못하는 ...
'궁금한 이야기Y' 사지마비 여친의 곁을 떠나지 못하는 남자의...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