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캡처]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 박민영 위해 놀이공원 빌렸다…"퇴직 선물"

입력2018.06.13 21:57 최종수정2018.06.13 21:57
기사이미지
'김비서가 왜 그럴까' /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박혜미 기자]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이 박서준에게 퇴직선물을 받았다.

13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는 김미소(박민영)에게 퇴직선물을 쏟아내는 이영준(박서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놀이공원으로 김미소를 불러낸 이영준은 누구도 상상하지 못할 블록버스터급 퇴직선물을 쏟아냈고, 연이은 놀이기구 탑승에 김미소는 괴로움을 토로했다.

무서운 데 왜 탔냐는 이영준의 물음에 김미소는 "부회장님이 타자고 하셨잖아요"라며 답했고, 이영준은 "난 김비서가 좋아하는 줄 알았지"라고 말했다.

"괜찮나?"라는 이영준에 김미소는 "네 뭐. 근데 부회장님은 괜찮으세요? 말도 안 돼. 두 번이나 타셨으면서 안 무서우세요?"라고 되물었다.

이에 이영준은 "그럼. 원래 이 공포라는 건 놀이기구 따위를 타고 느낄 수 있는 건 아니니까"라고 답했다.

김미소는 "그럼 부회장님은 뭐가 무서운데요?"라고 물었고, 이영준은 "그건 알 거 없어"라며 "김비서가 원하는 거 타러 가자"고 제안했다.

김미소는 수많은 놀이기구들 중 회전목마를 선택했고, "정말 안 타실 거예요?"라는 김미소의 물음에 이영준은 "괜찮아. 김비서가 일곱 번 타는 거 지켜봤으니 그걸로 충분해"라며 웃어 보였다.

이영준의 특별한 선물에 김미소는 "부회장님 오늘 갑자기 무슨 일이에요?"라고 물었다. 그러자 이영준은 "별 거 아니야. 그렇게 오랫동안 힘들게 일했는데 그동안 고맙다는 말도 못한 거 같아서. 그간 수고했다고 주는 퇴직 선물이야"라고 답했다.




박혜미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단독] 정지영 감독 차기작 '블...
정지영 감독과 배우 조진웅의 만남이 성사될 수 있을까. 영...
기사이미지
"산체스, 부모 사기피해 댓글 ...
래퍼 마이크로닷 소속사가 부모의 사기 혐의 피소에 대해 사실...
기사이미지
故 장자연 검찰청탁 있었다…"...
故 장자연 사건에 검찰 청탁이 있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20...
기사이미지
과정·결과 잡은 벤투호, 남태...
실험이라는 과정, 승리라는 결과 모두 잡았다. 그러나 남태희...
기사이미지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승진…보...
JTBC가 채널 간판인 손석희 앵커를 대표이사에 승진시켰다. ...
기사이미지
재벌가 아들과 결혼하는 아나운...
조수애 JTBC 아나운서가 박서원 두산매거진 대표와 결혼한다는...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