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캡처]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 박민영 위해 놀이공원 빌렸다…"퇴직 선물"

입력2018.06.13 21:57 최종수정2018.06.13 21:57
기사이미지
'김비서가 왜 그럴까' /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박혜미 기자]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이 박서준에게 퇴직선물을 받았다.

13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는 김미소(박민영)에게 퇴직선물을 쏟아내는 이영준(박서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놀이공원으로 김미소를 불러낸 이영준은 누구도 상상하지 못할 블록버스터급 퇴직선물을 쏟아냈고, 연이은 놀이기구 탑승에 김미소는 괴로움을 토로했다.

무서운 데 왜 탔냐는 이영준의 물음에 김미소는 "부회장님이 타자고 하셨잖아요"라며 답했고, 이영준은 "난 김비서가 좋아하는 줄 알았지"라고 말했다.

"괜찮나?"라는 이영준에 김미소는 "네 뭐. 근데 부회장님은 괜찮으세요? 말도 안 돼. 두 번이나 타셨으면서 안 무서우세요?"라고 되물었다.

이에 이영준은 "그럼. 원래 이 공포라는 건 놀이기구 따위를 타고 느낄 수 있는 건 아니니까"라고 답했다.

김미소는 "그럼 부회장님은 뭐가 무서운데요?"라고 물었고, 이영준은 "그건 알 거 없어"라며 "김비서가 원하는 거 타러 가자"고 제안했다.

김미소는 수많은 놀이기구들 중 회전목마를 선택했고, "정말 안 타실 거예요?"라는 김미소의 물음에 이영준은 "괜찮아. 김비서가 일곱 번 타는 거 지켜봤으니 그걸로 충분해"라며 웃어 보였다.

이영준의 특별한 선물에 김미소는 "부회장님 오늘 갑자기 무슨 일이에요?"라고 물었다. 그러자 이영준은 "별 거 아니야. 그렇게 오랫동안 힘들게 일했는데 그동안 고맙다는 말도 못한 거 같아서. 그간 수고했다고 주는 퇴직 선물이야"라고 답했다.




박혜미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잘 자란' 왕석현, "다시 대중 ...
배우 왕석현(15)이 돌아왔다. 영화 '과속스캔들'(2008년)에서...
기사이미지
'인기가요' 선미, '사이렌' 막...
선미가 '인기가요' 1위를 차지하며 '사이렌' 마지막 방송을 아...
기사이미지
'안시성'vs'협상'vs'명당'vs'더...
같은 날 개봉한 '안시성', '협상', '명당', '더넌'이 추석 시...
기사이미지
한국, '역대전적 무승' 우루과...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역사상 단 한 번도 이겨본 적 없...
기사이미지
송선미 남편 청부살해 男 2심도...
배우 송선미의 남편을 청부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0대...
기사이미지
천이슬 "2년간 주얼리 디자...
천이슬이 근황을 공개했다. 천이슬이 추석을 앞두고 서울 강...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