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사우디아라비아]러시아, 월드컵 개막전서 '개최국' 명예 지킬까

입력2018.06.14 18:00 최종수정2018.06.14 18:05
기사이미지
러시아 표도르 스몰로프 / 사진=Gettyimages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불곰 군단' 러시아(FIFA 랭킹 70위)와 '중동의 모래바람' 사우디아라비아(67위)가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의 시작을 알린다.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는 15일(한국시간) 0시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2018 러시아 월드컵 공식 개막전을 펼친다.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는 우루과이, 이집트와 함께 이번 대회 조별리그 A조에 편성돼 있다. 16강행 티켓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서전을 승리로 장식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사실 두 팀의 맞대결이 월드컵의 시작을 알리는 개막전으로는 무게감이 떨어진다는 평가가 나오는 것이 사실이다.

러시아는 개최국 자격으로 월드컵 본선에 직행했지만, FIFA 랭킹에서는 이번 대회 본선에 오른 32개국 가운데 최하위에 머무르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2006 독일 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간신히 본선 무대에 진출했으며, FIFA 랭킹은 본선 진출 32개국 중 31번째에 불과하다. 이번 대회 최약체들 간의 맞대결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하지만 약체들 간의 대결인 만큼, 두 팀 모두 반드시 승리해야만 16강의 희망을 이어갈 수 있다. '개막전 패배=조별리그 탈락'이라는 공식이 세워질 가능성이 높아,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 모두 개막전부터 총력을 쏟아 부을 것으로 보인다.

보다 유리한 고지를 점령하고 있는 팀은 러시아다. 이번 대회 개최국인 만큼 열광적인 홈팬들의 응원을 기대할 수 있다. FIFA 랭킹에서는 사우디아라비아보다 아래에 있지만, 객관적인 전력에서는 오히려 러시아가 앞선다는 평가다.

기분 좋은 징크스도 있다. 역대 월드컵에서 개막전에 나선 개최국이 패한 것은 단 한 차례도 없다. 9경기에서 6승3무로 압도적인 우위를 보였다. 러시아는 '개최국 개막전 무패' 행진을 이어간다는 각오다.

하지만 사우디아라비아도 쉽게 물러설 생각은 없다. 지난 9일 '디펜딩 챔피언' 독일과의 평가전에서 기대 이상의 선전(1-2 패)을 펼치며 자신감을 찾았다. 느린 러시아 수비의 빈틈을 공략한다면, 의외의 결과가 나올 가능성도 충분하다.

한편 2018 러시아 월드컵 첫 골의 주인공이 누가 될 지에도 축구팬들의 관심이 쏠린다. 러시아에서는 표도르 스몰로프, 사우디아라비아에서는 모하메드 알 샬라위가 최전방에서 상대팀 골대를 겨냥하고 있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김현중 사생활로 뒤덮인 '시간...
배우 김현중을 둘러싼 논란, 해명, 사과, 포부 등 온통 그와 ...
기사이미지
"왕진진 거짓말 인정했다면 이...
팝아티스트 낸시랭이 왕진진(본명 전준주)이 거짓말을 인정했...
기사이미지
수현 "한국 서울에 살아…교포...
할리우드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배우 수연이 자신을 둘러싼 대...
기사이미지
한국기원 "디아나 보고서 재작...
한국기원이 김성룡 전 9단의 코세기 디아나 기사 성폭행 논란...
기사이미지
한고은 남편 신영수 구입한 플...
'동상이몽2'에서 배우 한고은 남편 신영수가 구입한 플스4 프...
기사이미지
'성난황소' 송지효, 아시아서 ...
'성난황소' 송지효가 아시아의 유명인으로 떠올랐다. 23일 ...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