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월드컵 개막식, 네이버로 못 본다…아프리카TV는 시청 가능

입력2018.06.14 16:26 최종수정2018.06.14 16:26
기사이미지
사진=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SNS 계정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황덕연 기자]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식 생중계를 네이버, 다음 등 인터넷 포털에서 볼 수 없게 됐다.

네이버, 카카오 등과 지상파는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생중계를 두고 협상을 진행했지만 끝내 결렬됐다. 이로써 14일 오후 11시 30분부터 시작되는 러시아 월드컵 개마식을 포함해 러시아-사우디 아라비아의 개막전 또한 포털을 통해 시청할 수 없게 됐다.

하지만 아프키라TV를 통해서는 러시아 월드컵을 만나볼 수 있다. 아프리카TV는 인터넷 기업 중 처음으로 MBC와 생중계 중계권 협상을 끝마쳤다. 이밖에도 지상파 3사가 설립한 푹TV에서도 월드컵을 시청할 수 있다.

한편 지상파 3사는 이번 월드컵 중계를 위해 1200억 이상의 금액을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상파 3사는 이번 월드컵 중계권료로 1천200억 이상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덕연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김현중 사생활로 뒤덮인 '시간...
배우 김현중을 둘러싼 논란, 해명, 사과, 포부 등 온통 그와 ...
기사이미지
"왕진진 거짓말 인정했다면 이...
팝아티스트 낸시랭이 왕진진(본명 전준주)이 거짓말을 인정했...
기사이미지
수현 "한국 서울에 살아…교포...
할리우드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배우 수연이 자신을 둘러싼 대...
기사이미지
한국기원 "디아나 보고서 재작...
한국기원이 김성룡 전 9단의 코세기 디아나 기사 성폭행 논란...
기사이미지
한고은 남편 신영수 구입한 플...
'동상이몽2'에서 배우 한고은 남편 신영수가 구입한 플스4 프...
기사이미지
'성난황소' 송지효, 아시아서 ...
'성난황소' 송지효가 아시아의 유명인으로 떠올랐다. 23일 ...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