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월드컵 개막식, 네이버로 못 본다…아프리카TV는 시청 가능

입력2018.06.14 16:26 최종수정2018.06.14 16:26
기사이미지
사진=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SNS 계정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황덕연 기자]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식 생중계를 네이버, 다음 등 인터넷 포털에서 볼 수 없게 됐다.

네이버, 카카오 등과 지상파는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생중계를 두고 협상을 진행했지만 끝내 결렬됐다. 이로써 14일 오후 11시 30분부터 시작되는 러시아 월드컵 개마식을 포함해 러시아-사우디 아라비아의 개막전 또한 포털을 통해 시청할 수 없게 됐다.

하지만 아프키라TV를 통해서는 러시아 월드컵을 만나볼 수 있다. 아프리카TV는 인터넷 기업 중 처음으로 MBC와 생중계 중계권 협상을 끝마쳤다. 이밖에도 지상파 3사가 설립한 푹TV에서도 월드컵을 시청할 수 있다.

한편 지상파 3사는 이번 월드컵 중계를 위해 1200억 이상의 금액을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상파 3사는 이번 월드컵 중계권료로 1천200억 이상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덕연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소리바다 어워즈' 효과? 홈페...
'소리바다 어워즈'에 대한 음악 팬들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기사이미지
여자친구 측 "필리핀 공연 연기...
그룹 여자친구의 필리핀 마닐라 공연이 마닐라 국제공항 활주...
기사이미지
서희주, 우슈보다 미모로 화제?...
미모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우슈 국가대표 서희주 선수가 아시...
기사이미지
남북, 아시안게임 개막식 공동 ...
한국이 북한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막식에서 ...
기사이미지
'너의 결혼식' 김영광 "군대 다...
2006년 모델로 데뷔한 배우 김영광은 2008년 드라마 '그들이 ...
기사이미지
"후회도 미련도 매력"…조보아,...
데뷔와 동시에 '모태 미녀'로 주목을 받았지만 이후 조보아에...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