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원 박우진·이대휘 모욕한 악플러 검찰 송치 "유죄 선고 받을 것"

입력2018.07.12 15:26 최종수정2018.07.12 15:26
기사이미지
워너원 이대휘 박우진 / 사진=스포츠투데이DB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우빈 기자] 그룹 워너원 박우진 이대휘를 악의적으로 비방한 악플러가 검찰에 송치됐다.

악플러에 대한 선처 없는 강경 대응을 선포했던 워너원 박우진, 이대휘의 소속사 브랜뉴뮤직이 12일 악의적인 게시 글을 작성한 피의자가 특정됐으며 해당 피의자는 현재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고 밝혔다.

지난 3월 브랜뉴뮤직은 자사 소속 아티스트인 박우진과 이대휘를 모욕하거나 악의적으로 명예를 훼손한 자를 고소했다.

브랜뉴뮤직 측이 올해 1월부터 악플러에 대한 강경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음에도 불구하고 허위 사실과 모욕적인 글이 줄지 않고 계속 유포되자 칼을 빼든 것. 그 결과 수사기관의 신속한 수사가 이루어졌고 결국 익명으로 악의적 댓글을 게시했던 피의자가 특정됐다.

검찰이 피의자에 대한 기소 여부를 검토 중인 가운데 본 고소건을 위임 받은 법무법인 요수(대표변호사 송준용) 측은 "브랜뉴뮤직이 관련 피의자에 대해 선처는 없다는 뜻을 더욱 명확히 함에 따라 관련 피의자는 검찰 조사 결과 기소되고 법률에 정해진 바대로 유죄를 선고 받을 것으로 보인다는 의견을 브랜뉴뮤직 측에 전달했다"고 밝히며 "아울러 의뢰인의 요청이 있고 아티스트들의 사회적 평가 또는 명예를 지나치게 훼손한 불법성이 명백하거나, 지속적으로 악의적인 댓글을 달아오는 등 아티스트들의 일상생활에 심대한 영향을 준 것으로 판단되는 경우라면 형사상의 조치와 별개로 민사상 손해배상 등을 청구할 수도 있다는 의견도 함께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브랜뉴뮤직 측은 "확인된 모든 피의자들은 적법한 절차에 따라 그들의 범죄에 상응하는 법적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고, 아티스트를 책임지는 소속사로서 이에 단호하게 대처할 계획"이라고 강조하며 "앞으로도 악플과 악성 게시글에 대한 모니터링을 꾸준히 이어갈 예정이며, 소속 아티스트를 보호하기 위해 항상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우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우주소녀, 고마운 이들을 위한 ...
13인에서 10인으로 세 명의 멤버가 빠진 만큼 부담도 되고 책...
기사이미지
이민정♥이병헌 아들 공개, 붕...
배우 이병헌 이민정 부부 아들이 공개돼 이목이 집중됐다. 최...
기사이미지
조인성 "누군가 내 여친 된다면...
'라디오스타' 조인성이 남들은 알지 못하는 힘든 점에 대해 언...
기사이미지
호날두 퇴장은 적절했나…차후 ...
크리스티아노 호날두가 새 팀 유벤투스에서 챔피언스리그 첫 ...
기사이미지
미나♥류필립, '살림남2' 하차 ...
미나, 류필립 부부가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 2' 하차 소감을 ...
기사이미지
'안시성' 韓 대작 세편 中 1위 ...
'안시성'이 대작 틈세에서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20일 ...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