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보기' 박인비, 삼다수 마스터스 1R 7언더파 '쾌조의 스타트'

입력2018.08.10 16:15 최종수정2018.08.10 16:15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 '골프여제' 박인비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첫날 7언더파를 기록하며 좋은 출발을 알렸다.

박인비는 10일 제주 오라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첫날 7언더파 65타를 몰아쳤다.

박인비는 이날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기록하는 완벽한 경기를 펼쳤다.

박인비는 "날씨 더웠지만 큰 스트레스 없이 샷 퍼트 전체적으로 잘 돼서 좋은 성적 낼 수 있었다. 중거리 퍼트 성공도 한 몫 했다"라며 "(버디를)1-2개 정도 더 할 수 있었다. 4번홀까지 버디 기회가 좀 더 있었다. 후반 보다는 전반에 찬스가 많았는데 사실 후반에 퍼트감이 좀 더 좋았다"라고 아쉬움 섞인 소감을 전했다.

그는 우승 가능한 스코어라는 이야기에 "우승 얘기는 아직 이른 감이 있다. 2,3라운드에도 버디 많이 나올 거라 생각한다. 내일 정도 끝나봐야 우승에 대해서 생각해 볼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는 더운 날씨 속에 치르는 경기가 어떤지 묻자 "3,4홀 정도는 괜찮았는데 덥더라. 내일과 모레 더 힘들 것 같다"라며 "더위 많이 타고 겨울 좋아하는데 성적은 여름에 좋은 편이다. 작년과 올해 여름에 힘들었지만 여름에 경기가 많아 확실히 익숙해지는 것 같다. 땀은 많이 안 흘리는 편이지만 열이 잘 안 떨어진다. 처음 사용해 본 얼음주머니가 도움 많이 됐다. 하니까 확실히 좋더라"라고 답했다.




정성래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2018 어워즈' 최악의 사건사고...
늘 그랬듯 2018년 역시 연예계는 분주하게 굴러갔다. 눈부신 ...
기사이미지
[단독] 황민, 선고 불복 항소 ...
음주운전 사고로 2명을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뮤지컬 ...
기사이미지
조재현 측 "미성년자 성폭행 혐...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당한 배우 조재...
기사이미지
이용대 측 "변수미와 이혼 조정...
배드민턴 선수 이용대와 배우 변수미가 이혼 조정 신청 절차에...
기사이미지
워너원, 더 유지될 순 없었나 [...
그룹 워너원(강다니엘, 박지훈, 이대휘, 김재환, 옹성우, 박우...
기사이미지
김영희 측, 거짓인터뷰 논란 해...
김영희가 아버지의 생존을 몰랐다는 것이 사실이 아니라는 반...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