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 이야기Y' 인천 여중생 성폭행, 가해자는 8년 지기 "강간의 의미 몰라" [텔리뷰]

입력2018.08.10 22:20 최종수정2018.08.10 22:20
기사이미지
'궁금한 이야기 Y'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궁금한 이야기 Y'에서 인천 여중생 성폭행 사건의 가해자 측과 피해자 측의 입장을 들어봤다.

10일 방송된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익명의 가해자들이 쏟아내는 비난을 견디다 못해 극단적인 선택을 한 인천 여중생 성폭행 사건을 다뤘다.

이날 고모는 조카의 죽음을 털어놨다. 고모는 "조카는 명랑한 성격이었다"고 회상했다. 어린 시절 교통사고로 부모님을 잃은 뒤 피해자와 언니는 할머니와 고모 손에서 자랐다. 그럼에도 늘 밝고 씩씩한 모습으로 고모를 뿌듯하게 했다고.

하지만 그런 피해자를 짓밟은 건 피해자의 오랜 친구들이었다. 조카의 10대 청소년들이 많이 사용하는 문답형 SNS. 사용자들끼리 질문을 주고받는 공간에서 피해자는 성적인 질문들에 고통받고 있었다. 알고 보니 피해자의 죽음 후 가족들을 돕고 싶다며 연락해 온 피해자의 8년지기 친구는 또 다른 친구와 함께 피해자를 성폭행한 것.

이와 관련해 가해자는 피해자의 언니와 통화 중 "친구가 갑자기 피해자를 벗긴 다음에 같이 하자고 하더라. 저도 끝까지 안 하다가 했다"며 스스로 성폭행 사실을 인정했다. 하지만 갑자기 가해자는 성폭행이 아닌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고 입장을 번복했다.

가해자의 아버지에게 연락하자 그는 "아이는 강간의 기준도 모른다"고 말했다. 이에 제작진은 "강간이라는 단어를 사용했는데 그 기준을 모른다는 거냐"며 다소 의아해했다. 가해자의 아버지는 "폭행이나 협박에 의한 것을 강간이라고 하지 않냐. 행위는 아들이 한 게 맞지만 강간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또 유가족들에게 할 말은 없냐는 질문에 그는 "먼저 경찰에 신고했으니까 저는 경찰 조사를 받으러 가는 거다. 그런데 이거를 강간으로 치부한다고 하시면 저는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이후 가해자와 관련해 또 다른 증언이 밝혀졌다. 가해자는 주변 친구들에게 피해자를 성폭행한 사실을 자랑하고 다녔던 것. 이로 인해 피해자를 향한 오해와 비난만이 걷잡을 수 없이 커졌다. 결국 피해자는 익명의 사람들이 쏟아내는 비난에 극단적인 선택을 해야만 했다.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고현정 '조들호2', 벌써 따라붙...
아직 고현정에게는 '리턴'이라는 꼬리표가 따라다닌다. 14일 ...
기사이미지
D급 감성 'YG전자', 셀프디스하...
YG가 PD들을 영입하며 콘텐츠 제작에도 손을 뻗치더니 'YG전자...
기사이미지
지대한 "일류, 이류만 행복한가...
"삼등도 즐겁게 놀 수 있어요." 최근 부산광역시 해운대 중동...
기사이미지
'연습생 신화' 장학영, 승부조...
연습생으로 선수 생활을 시작해 국가대표에 이름을 올렸던 '연...
기사이미지
양미라, 17일 결혼 앞두고 웨딩...
배우 양미라의 웨딩화보가 공개됐다. 지난 9월 강남구 논현동...
기사이미지
주윤발 재산환원 "2000억 ...
홍콩 배우 주윤발이 전 재산을 기부한다고 밝혔다. 최근 주윤...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