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 향해 뛰어라!" 김학범호, 아시안게임 축구 2연패 도전

입력2018.08.11 16:02 최종수정2018.08.11 16:02
기사이미지
대한민국 U-23 대표팀 /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원본보기


[인천국제공항=스포츠투데이 황덕연 기자] 김학범호가 금메달의 부푼 꿈을 안고 출국길에 올랐다. 김학범호는 강력한 해외파와 그에 못지않은 국내파를 필두로 아시안게임 정상에 도전한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축구 국가대표팀은 11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이 열리는 인도네시아 현지로 출국한다.

김학범 감독은 "첫 경기 상대인 바레인에 대한 분석은 다 끝냈다. 말레이시아도 마찬가지다. 예선 준비는 모두 마무리 됐다"면서 "현재 70% 정도 완성됐다고 생각한다. 한 경기를 치를 때 마다 5%씩 올릴 것이다. 그래서 결승전은 100%로 임할 계획이다. 모든 구성과 준비상황은 70% 정도로 본다"고 밝혔다.

한국은 지난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故 이광종 감독의 지휘 하에 금메달을 수확했다. 당시 한국은 3전 전승으로 조별예선을 통과했고, 홍콩, 일본, 태국을 차례로 격파하며 결승에 오른 뒤 북한을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김학범호는 4년 전 달성한 아시안게임 우승을 한 번 더 재현하겠다는 각오다. 김학범 감독은 아시안게임 2연패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김학범 감독은 "팬들이 보내주는 관심이 많다. 우리 선수들이 그동안 정말 열심히 준비했다. 좋은 결과를 꼭 가져올 것이다"고 전했다.

선수들의 생각도 다르지 않았다. 한국이 낳은 2018 러시아 월드컵 최고의 스타이자 대표팀의 최후방을 수호하는 조현우(대구FC) 골키퍼 역시 금메달에 대한 열망을 밝혔다.

조현우는 "걱정보다는 기대가 된다. 4년 전 대표팀의 활약처럼 무실점 우승을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현우 뿐 만 아니라 앞서 파주스타디움에서 인터뷰를 가진 이승우(헬라스 베로나)와 황희찬(잘츠부르크) 역시 "목표는 당연히 우승"이라고 밝히며 선수단의 의지를 전달했다.

이날 대표팀은 총 19명의 선수가 출국길에 올랐다. 남은 1명은 오는 13일 인도네시아 현지로 곧장 합류하는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다. 현재까지 95%의 전력이 손발을 맞춰본 가운데 손흥민의 합류는 이번 아시안게임 대표팀의 화룡점정이 될 전망이다.

방아쇠는 당겨졌고, 탄환이 정상을 향해 뻗어가는 일 만 남았다. 우승의 꿈을 안고 한국을 떠난 김학범호가 값진 금메달을 품은 채 다시 한국땅을 밟을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황덕연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고현정 '조들호2', 벌써 따라붙...
아직 고현정에게는 '리턴'이라는 꼬리표가 따라다닌다. 14일 ...
기사이미지
D급 감성 'YG전자', 셀프디스하...
YG가 PD들을 영입하며 콘텐츠 제작에도 손을 뻗치더니 'YG전자...
기사이미지
지대한 "일류, 이류만 행복한가...
"삼등도 즐겁게 놀 수 있어요." 최근 부산광역시 해운대 중동...
기사이미지
'연습생 신화' 장학영, 승부조...
연습생으로 선수 생활을 시작해 국가대표에 이름을 올렸던 '연...
기사이미지
양미라, 17일 결혼 앞두고 웨딩...
배우 양미라의 웨딩화보가 공개됐다. 지난 9월 강남구 논현동...
기사이미지
주윤발 재산환원 "2000억 ...
홍콩 배우 주윤발이 전 재산을 기부한다고 밝혔다. 최근 주윤...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