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대표팀, 예선전 통해 '부족한 실전경험' 채운다[ST스페셜]

입력2018.08.11 16:19 최종수정2018.08.11 16:19
기사이미지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원본보기


[인천국제공항=스포츠투데이 황덕연 기자] 김학범호가 아시안게임 격전지인 인도네시아로 출국했다. 평가전를 치르지 않아 실전 감각에 대한 우려가 뒤따랐지만 대표팀은 예선 3경기를 통해 이에 대한 우려를 떨치겠다는 계획이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축구 국가대표팀은 11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길에 올랐다.

김학범 감독은 "현재 70% 정도 완성됐다고 생각한다. 한 경기를 치를 때 마다 5%씩 올릴 것이다. 그래서 결승전은 100%로 임할 계획이다. 모든 구성과 준비상황은 70% 정도로 본다"고 밝혔다.

차근차근 대회를 준비해온 그리고 앞으로 준비해갈 대표팀이지만 우려되는 부분은 분명히 있다. 김학범호는 아시안게임을 준비하는 동안 단 한 차례도 평가전을 치르지 못했다. 김학범호는 지난 9일 이라크와 평가전 후 출국할 예정이었으나 아시아축구연맹(AFC)이 재실시한 조추첨 관계로 일정이 꼬였고, 잡혀있던 평가전은 취소됐다.

하지만 김학범 감독은 크게 개의치 않는 모습이다. 김학범 감독은 예선 세 경기를 통해 부족한 실전 경험을 보완한 뒤 토너먼트 무대에 오르겠다는 계획을 설명했다.

김학범 감독은 "조추첨이 다시 진행되는 바람에 당초 잡혀있던 이라크와 평가전이 취소됐다. 예선전을 통해 부족한 점을 메워서 팀 분위기를 끌어 올리려 한다"고 말했다.

김학범호는 키르기스스탄, 말레이시아, 바레인과 한 조에 묶여 이번 아시안게임 조별예선을 치른다. 말레이시아는 앞서 아랍에미리트(UAE)와 친선전에서 2-0으로 승전고를 울리는 등 좋은 경기력을 보이고 있지만, 객관적인 전력으로 놓고 봤을 때 모두 한국보다 한 수 아래의 전력을 지닌 팀들이다.

김학범 감독은 "예선 준비는 모두 마무리 됐다. 현지에 도착해서는 특이 사항 및 변수만 체크하면 될 것 같다. 첫 경기 바레인전을 포함해 말레이시아 등 모든 분석은 끝났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김학범호는 지난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무실점 전승 우승으로 정상에 올랐던 대표팀의 좋은 기억을 재현하려 한다. 김학범호가 자신들이 준비한 것을 100% 쏟아내며 금메달을 품에 안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황덕연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탈큡하자" 세상 모두가 ...
위기다. 큐브엔터테인먼트(이하 큐브)가 주체하지 못할 악재에...
기사이미지
'독립유공자 후손' 박환희·홍...
배우 홍지민, 이정현, 박환희 등이 제73주년 광복절 경축식을 ...
기사이미지
'아는 와이프' 지성, 치매 앓는...
'아는 와이프' 지성이 한지민 어머니를 만났다. 15일 방송된 ...
기사이미지
김학범호, 아시안게임 2연패 시...
김학범호가 아시안게임 2연패를 향한 시동을 건다. 김학범 감...
기사이미지
문천식 "연매출 300억 쇼호스트...
'1대100'에서 코미디언 문천식이 쇼호스트로 성공한 비결을 밝...
기사이미지
'눈길'부터 '덕혜옹주' '박열'...
영화 '눈길'을 비롯해 광복절 특선 영화가 안방을 찾아온다. ...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