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박주민, 무능한 패소 변호사…믿을 정치인 없어" 공개 비판

입력2018.08.23 16:54 최종수정2018.08.23 16:54
기사이미지
김부선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김현민 기자] 배우 김부선이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을 공개 비난했다.

23일 김부선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2015년 8월 22일 자신이 게재했던 글을 다시 올리며 "3년 전 동부지법 앞에서. 30년 전부터 대마초 비범죄화. 장자연 사건 진실 의혹. 아파트 관리 비리. 세월호 적폐 청산 등등 한평생 투쟁만"이라며 "실속도 없이. 딸 미안"이라고 글을 남겼다.

이어 댓글을 통해 "사실은 박주민 변호사 고마워서 뒤로 천만 원 드렸다"며 "무죄 확신하셨고. 그러나 무죄는커녕 증인 신청조차 못 한. 결국 벌금만 민·형사 천팔백여만 원. 미안하다고 벌금 반 내준다고 했으나 마음만 받겠다고 거부했음. 세상에 믿을만한 정치인은 없는가"라고 밝혔다.

김부선은 "강용석 변호사 선임하라며 천만 원 마눌 이름으로 보내옴. 무능한 패소 변호사"라고 일갈했다.

그는 "재판 한 번 받지 못하고 전과자된 케이스 . 경찰 조사, 검찰 조사 때 아예 안 오거나 두 번은 조사 중 두 번 나가버림. 당시 모 검사가 내게 조롱함. 검찰 조사 때 가버리는 사람이 인권변호사 맞느냐고"라며 답답함을 호소했다.

기사이미지
김부선 페이스북 / 사진=김부선 페이스북 캡처
원본보기


김부선은 2013년 3월 한 종합편성채널 프로그램에 출연해 "장자연 사건 아시냐. 거기 소속사 대표가 저한테 전화해 대기업 임원을 소개해준다고 했다"고 말해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김부선은 논란에 관해 "내가 말한 대표는 장자연 소속사 전 대표 김모 씨가 아니다. 오래전 장자연의 소속사 대표였던 관계자 중 한 사람"이라고 해명했다. 2016년 11월 대법원은 장자연 전 소속사 대표 김씨에 대한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김부선에게 벌금 500만 원을 명령했다.

해당 재판의 1·2심 당시 김부선 변호인이었던 박 의원은 장자연 소속사 대표와 연예계 관계자를 증인으로 신청했지만 수취인 부재를 이유로 성사되지 않았다.




김현민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2년만에 연기 복귀한 천이슬, ...
"맡은 역할 최선을 다해 열심히 하고 싶어요." 천이슬이 추석...
기사이미지
왕석현 "'과속스캔들' 박보영, ...
배우 왕석현(15)이 영화 '과속스캔들'로 인연을 맺었던 차태현...
기사이미지
트와이스·마마무·오마이걸, ...
풍성한 한가위가 찾아왔다. 주말까지 5일간 달콤한 '꿀' 휴식...
기사이미지
기성용·김판곤의 선택은 '모드...
'캡틴' 기성용과 김판곤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감독선임위원장...
기사이미지
'강남미인' 서지혜 "차은우는 ...
배우 서지혜가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서 함께 연기했던 배...
기사이미지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군함...
추석인 오늘(24일)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부터 '범죄도시'까...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