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증상, 발열+기침+가래…치사율 최대 46%·백신은 아직

입력2018.09.09 11:40 최종수정2018.09.09 11:40
기사이미지
메르스 감염 예방 행동수칙 / 사진=질병관리본부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국내에서 3년 만에 중동호흡기증후군 메르스(MERS) 확진자가 나타나 감염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메르스는 치사율이 20%에서 최대 46%에 달하는 호흡기 질환이다. 2~14일 잠복기를 거쳐 발열을 동반한 기침, 가래, 숨 가쁨 등 호흡기 증상이 나타나며, 설사, 구토 등의 증상을 보인다.

메르스는 현재 백신이나 치료제가 없다. 예방이 가장 중요하기에 질병관리본부가 밝힌 '메르스 감염 예방 행동수칙'을 사전에 확인하고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

수칙에 따르면, 여행 전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에서 메르스 환자 발생 국가현황을 확인하고, 65세 이상, 어린이, 임산부, 암 투병자 등 면역 저하자는 여행 자체를 자제하는 것이 좋다.

여행 중에는 손 씻기 등 개인위생수칙을 지키고, 농장방문을 자제하며, 특히 동물(특히, 낙타)과는 접촉하지 말아야 한다. 익히지 않은 낙타고기와 생(生)낙타유는 먹지 말아야 한다.

진료 목적 이외 현지 의료기관 방문하거나 사람이 분비는 장소는 되도록 찾지 말아야 하고, 부득이한 경우에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 마스크를 쓰고,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는 옷소매로 입과 코를 가려야 한다

검역감염병 오염국가를 방문하고 입국 때 설사, 발열, 기침, 구토 등 의심증상이 있으면 건강상태질문서를 작성해 비행기에서 내릴 때 검역관에게 반드시 제출해야 한다. 질문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10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이호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강남, 태진아 며느리로 홍진영...
가수들은 무대에 오르기 전, 대기실에서 무엇을 할까. 팬들에...
기사이미지
'하트시그널2' 임현주 "비난·...
"'하트시그널2', 이렇게 큰 관심받을 줄 몰랐어요" 채널A 예...
기사이미지
'명당' 조승우, 삽살개 홍보대...
배우 조승우가 삽살개 홍보대사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
기사이미지
기성용·김판곤의 선택은 '모드...
'캡틴' 기성용과 김판곤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감독선임위원장...
기사이미지
조우진 결혼 "일반인 여자 친구...
배우 조우진이 일반인 여자 친구와 10월 결혼한다. 25일 조우...
기사이미지
'부러더' 外 [추석특선영화]
추석 연휴 넷째 날, 안방극장을 풍요롭게 채워줄 추석특선영화...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