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밤 김제동', 말하는 김제동 아닌 "묻는 김제동·듣는 김제동" [종합]

입력2018.09.12 17:22 최종수정2018.09.12 17:22
기사이미지
'오늘밤 김제동' 김제동 / 사진=KBS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오늘밤 김제동' 김제동이 우려를 불식시켰다. 편향된 성향을 풀어놓는 게 아닌, 시민에게 묻고 그 목소리에 귀 기울이겠다는 것이다.

12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한 카페에서 KBS1 새 시사프로그램 '오늘밤 김제동' 기자 간담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책임프로듀서 정병권, 강윤기 김범수 팀장과 MC 김제동이 참석했다.

'오늘밤 김제동'은 시민들의 눈높이에서 오늘의 이슈를 쉽고 재밌게 풀어나가는 색다른 포맷의 시사 토크쇼 프로그램으로 지난 10일 첫 방송, 매주 월요일부터 목요일까지 밤 11시 30분 방송된다.

해당 프로그램은 방송 전부터 시끄러웠다. 평소 정치적 견해를 밝히며 목소리를 내어 온 김제동을 공영 방송국 KBS가 중립을 지켜야 할 진행자 자리에 앉혔다는 논란 탓. 이와 관련 김제동은 "지켜봐 달라"고 정리했다. 그는 "우편향도 안 되는 것이고 좌편향도 안 되는 것이고 기계적 중립도 안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어느 쪽에서 바라보느냐에 따라 무조건 편향으로 비친다는 의미다. "교황에게도 편향적이라 이야기할 정도"라는 비유도 들었다.

이어 "내가 가장 말하고 싶은 것은, 앞으로 지켜봐 주시면 될 것 같다. 어떤 상황에서 주장이 필요하거나 이런 견해도 있다는 얘기가 있다면, 끊임없이 듣겠다"며 "기본적으로는 PD들이 섭외한 출연자들의 이야기를 전달하는 전달자 역할이다. 아무래도 이쪽저쪽 표현이 많이 되는데, 지켜봐 주시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김제동은 논란에 대해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출연을 결심한 것은 많은 이들의 목소리를 듣고, 그들의 이야기를 전달하기 위함이었다. 그는 "섭외가 왔을 때 아침 라디오 일정 때문에 물리적으로 힘들 것 같았다. PD들이 꼭 한번 만들어 보고 싶은 프로그램이라고 강조했다. KBS에서 PD들이 만드는 프로그램에 진행을 맡게 되는 것"이라며 "사람들은 뉴스의 소비자가 아닌, 공급자다. 그들의 목소리를 담는 프로그램을 소원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강윤기 팀장도 거들었다. 그는 "어제와 그저께 방송을 보신 분들은 아실 것이다. 형평성 논란은 기우다. 데일리 이슈를 찬반, 보수 진보로 나눠 설전을 벌이는 프로그램이 아니다"라고 규명했다. 이어 "지난 방송에서 남북, 북미 간 이슈를 정확하게 저희만의 시각으로 균형감 있게 다뤘다. 전문가 정치인이 나와 우리만의 방식으로 풀어냈다"고 자신했다.

김제동은 "1~2회에 원유철 의원에게 '나와 보시니 그렇게 편향되진 않죠'라고 물었다. 여기서 제가 취할 자세는 듣는 자세이고, 묻는 것"이라며 거듭 강조했다.

진행자가 어느 정도 프로그램 제작에 참여하느냐는 쟁점과 관련해 김제동은 "날마다 바뀌고 시간마다 바뀌는 게 이슈다. 작가들은 생방송 직전까지 내용과 주제를 바꾼다더라. 그리고서 마지막 최종안을 나에게 설명해주는 것이다. 난 출연진을 살펴보고 그들에 대해 익히는 정도를 한다"며 "단, 한 가지는 제안한 바 있다. 밤 라디오 같은 프로그램을 만들자는 것. 자장가처럼, 시민들에게 오늘 하루의 안부를 묻고 잘 마무리하라는 말을 건네는 프로그램을 만들자는 제안"이었다고 덧붙였다.




이호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서지혜 "'하트시그널2' 임현주...
배우 서지혜가 '하트시그널2' 출연자 임현주 송다은과의 인연...
기사이미지
엑소·방탄소년단·워너원 "보...
풍성한 한가위가 찾아왔다. 주말까지 5일간 달콤한 '꿀' 휴식...
기사이미지
'미녀의 야수'부터 '염력'까지...
추석 연휴 첫째 날,휴머니즘이 돋보이는 영화들이 안방 문을 ...
기사이미지
'멀티히트' 최지만, TOR전 2안...
최지만(탬파베이 레이스)이 멀티히트를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
기사이미지
이영애·박찬호를 안방에서 만...
지상파 3사(KBS MBC SBS)가 민족 대명절 추석을 맞아 2018년에...
기사이미지
MBC, 명절 대표 '아육대'부터 ...
MBC는 짧은 추석 연휴에도 기존에 명절마다 선보였던 특집 프...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