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석 "'추격자' 하정우와의 싸움은 UFC, '암수살인' 주지훈과는 테니스"

입력2018.09.13 16:42 최종수정2018.09.13 16:42
기사이미지
김윤석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배우 김윤석이 영화 '암수살인'과 '추격자'를 비교했다.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진행된 영화 '암수살인' 언론시사회 직후 기자간담회에 김태균 감독, 배우 김윤석, 주지훈이 참석했다.

'암수살인'은 여타 형사물에서 형사가 범인을 잡는 장르적 쾌감에 집중하는 것과 다르다. 형사가 수감된 살인범의 자백을 듣고 끈질기게 죽은 피해자를 추적하는 데 초점을 맞춘다.

이날 김윤석은 "영화를 보고 '추격자'를 떠올리실 분들이 많을 것이다. '추격자'에서도 제가 형사로 나왔는데 그 영화에서 범인(하정우)과의 싸움을 UFC라고 한다면 이번에 주지훈 씨와의 격투는 테니스가 아닐까 싶다"면서 "접견실에서 강력한 서브가 오면 막아내고, 테니스를 격렬하게 친 것 같다. 그 속에서는 UFC를 하고 있었을 거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형사물이라는 것이 굉장히 영화적으로 쉽게 다가갈 수 있는 장르인 것 같다. 또 시원한 오락물로서 정의가 이기는 이야기를 만들기 쉬운데 이 영화를 만나면서 '그렇게 가지 않아도 훌륭한 영화가 나올 수 있구나 하고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또 그는 "'암수살인'에서 나오는 형사의 모습이 지금까지 나온 형사 중에서 가장 많이 마음에 용광로처럼 끓어오르는 에너지가 아니더라도 느리게 마지막까지 피해자를 위해 나아가는 모습이 참 마음에 들었다"고 털어놨다.

10월 개봉하는 '암수살인'은 실제 사건을 모티브로 했다. 수감된 살인범 강태오(주지훈)가 형사 김형민(김윤석)에게 추가 살인을 자백하고 형민이 태오가 적어둔 7개의 살인 리스트를 믿고 수사에 들어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영화 '암수살인' 유가족에게만 ...
영화 '암수살인', 유가족을 제대로 배려치 못한 대처가 아쉽다...
기사이미지
안소미 측 "오늘(21일) 딸 출산...
개그우먼 안소미가 엄마가 됐다. 안소미 소속사 관계자는 21...
기사이미지
유키스 출신 동호, 은퇴·결혼...
그룹 유키스 출신 동호의 지난 5년, 우여곡절이 가팔랐다. 은...
기사이미지
손흥민, '3연패' 토트넘을 구하...
토트넘이 3연패 수렁에 빠져있다. 다가오는 브라이튼 앤 호브 ...
기사이미지
김부선 "권상우와 정사신, 리허...
배우 김부선이 권상우와 관련된 일화를 밝혔다. 김부선은 최...
기사이미지
['친애하는 판사님께' 종영] 윤...
'친애하는 판사님께' 배우 윤시윤의 호연이 시청자의 고개를 ...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