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대한 "부산영화제 '지대한의 밤', 영화에 주연만 있나요?" [인터뷰 스포일러]

입력2018.10.05 18:37 최종수정2018.10.05 18:37
기사이미지
지대한 인터뷰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원본보기



[부산=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부산 바다 보면서 막걸리 마시는 것, 즐겁지 않을까요."

5일 부산광역시 해운대 중동의 한 카페에서 배우 지대한을 만났다.

부산이 고향인 배우 지대한은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를 찾은 영화인들과 함께 7일 저녁 해운대 한 식당에서 데뷔 30주년 기념 '지대한의 밤'을 개최한다. 매년 열리는 '지대한의 밤' 역사는 부산국제영화제와 함께 할 정도로 오래됐다.

시작은 단촐했다. 그는 "처음에는 영화를 하는 후배들이 부산왔는데 맛있는 집 없냐고 해서 다 모았다. 영화제에 초대받지 못한 영화인들도 많지 않나. 그러다 소문이 나서 걷잡을 수 없는 판이 돼버맀다"면서 미소 지었다.

지대한은 "영화제와 같이 시작했으니 전통이 오래됐다. 해가 지날수록, 점점 불어나고 있다. 영화계에 주연만 있는 게 아니고, 유명 감독만 있는 건 아니지 않나. 내 고향 부산이니까 고생하던 스태프들이니까"라면서 "사람들도 보통 친구가 내 집에 오면 대접하는 것과 같다"고 설명했다.

지대한은 "바다 보면서 막걸리 파티 하는 것, 즐겁지 않겠나. 나보다 유명한 배우는 초대도 안 한다. 오히려 유명한 배우가 아니기 때문에 서슴없이 다가올 수 있다. 일반인들과 다 같이 어울린다. 이게 정말 축제고 영화제가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올해는 지대한에게 남다르다. 1988년 드라마 '지리산'으로 데뷔한 뒤 배우로서 30년이 된 것. 게다가 지대한은 올해 부산영화제에 처음으로 초청받기도 했다. 뉴커런츠 부문에 그가 출연한 영화 '멀리가지 마라'가 한국영화의 오늘-비전 부문으로 상영되기 때문이다.

지대한은 "연기를 시작한 지 30년이 지나간다. 군대 생활도 30년 하면 표창받지 않냐. 친구들이 뜨진 못했지만, 스타는 아니더라도 잔치를 벌여줄만 하다"면서 행사를 앞둔 설렘을 내비쳤다.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지나친 김성수, 이 와중 홍보라...
그룹 쿨의 멤버 김성수가 안일한 행동으로 비난 여론에 휩싸였...
기사이미지
송유근 "국내선 뭘 하든 안티있...
'SBS 스페셜'에 출연한 청년 송유근 씨가 해외에서 연구하는 ...
기사이미지
강은비, 일본 성추행 폭로 "모...
배우 강은비가 일본 오사카에서 중년 남성에게 성추행을 당했...
기사이미지
'홈 극강' 류현진, WS 3차전 선...
한국인 최초의 월드시리즈 선발이 유력한 류현진이 홈에서 열...
기사이미지
정우성 난민발언 논란에 "이제 ...
배우 정우성이 논란이 됐던 난민 발언에 대해 말했다. 지난 2...
기사이미지
김종민 "최대 관심사는 결혼…...
'연애의 맛' 김종민이 황미나에게 결혼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