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반의 장미' 감독 "성행위 연상 장면? 수위 강하다 생각 못 했다"

입력2018.10.10 16:20 최종수정2018.10.10 16:20
기사이미지
'배반의 장미' 박진영 감독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배반의 장미' 박진영 감독이 영화의 유머 코드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0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점에서 영화 '배반의 장미'(감독 박진영 제작 태원엔터테인먼트) 언론시사회 후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박진영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인권, 정상훈, 손담비, 김성철이 참석했다.

이날 영화 속에서 성행위를 연상케 하는 장면, 손담비의 신체 일부분을 클로즈업하는 화면 등에 대한 질문이 나왔다. 해당 장면이 15세 관람가에 적합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

박진영 감독은 "보는 사람들마다 관점이 다를 수 있을 것 같다. 이렇게 하면 더 재미있을 거라는 제작진의 의견을 수용한 것이다. 수위가 강하다는 생각은 사실 못 했다"고 말했다.

박진영 감독은 "저희 영화는 딱 집어서 어디가 재미있다기 보다는 지나가는 이야기가 많다. 웃어달라는 것 보다는 지나가는 한 마디나 다른 배우들의 행동을 가능하면 많이 살리고 싶었다. 그런 부분은 잘 나왔다고 생각하고 싶다. 어떤 나이층을 타깃으로 삼기 보다는 편안하게 보게 하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한편 오는 18일 개봉하는 '배반의 장미'는 각자 자신의 인생이 제일 우울하고 슬플 것이라 자부하는 3명의 남자와 1명의 여자가 만나 한날한시에 함께 하늘로 가기로 결심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소연 기자 ent@stoo.com
사진=팽현준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지나친 김성수, 이 와중 홍보라...
그룹 쿨의 멤버 김성수가 안일한 행동으로 비난 여론에 휩싸였...
기사이미지
송유근 "국내선 뭘 하든 안티있...
'SBS 스페셜'에 출연한 청년 송유근 씨가 해외에서 연구하는 ...
기사이미지
강은비, 일본 성추행 폭로 "모...
배우 강은비가 일본 오사카에서 중년 남성에게 성추행을 당했...
기사이미지
'홈 극강' 류현진, WS 3차전 선...
한국인 최초의 월드시리즈 선발이 유력한 류현진이 홈에서 열...
기사이미지
정우성 난민발언 논란에 "이제 ...
배우 정우성이 논란이 됐던 난민 발언에 대해 말했다. 지난 2...
기사이미지
김종민 "최대 관심사는 결혼…...
'연애의 맛' 김종민이 황미나에게 결혼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