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고통호소 "꽃뱀·창녀? 그저 평범하게 살고 싶다"

입력2018.10.11 09:24 최종수정2018.10.11 09:24
기사이미지
양예원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문수연 기자] 유튜버 양예원이 법정에서 고통을 호소했다.

'비공개 촬영회'에서 노출 촬영을 강요받고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유튜버 양예원이 1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강제추행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촬영자 모집책 최모씨(45)의 2차 공판에 피해자 증인으로 출석했다.

이날 양예원은 증언 후 판사가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을 묻자 "저는 배우 지망생이었고 지금도 미련이 남을 정도인데 22살 때 이력서 한 번 잘못 넣어서…"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신고할 생각도 못 했다. 가족들이 알면, 사진이 유출되면 어쩌나 하는 생각이었다. 지금 생각해보면 끌려다닐 수밖에 없었던 그때의 제가 안쓰럽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러면서 "지금도 25살인데 저는 여자로서의 인생을 포기해야 할 만큼 전 국민에게 '양예원은 살인자다, 거짓말쟁이다, 꽃뱀이다, 창녀다' 이런 얘기를 듣는다. 앞으로 대단한 것을 하려는 게 아니라 그저 평범하게 살고 싶다"고 덧붙였다.




문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2018 어워즈' 올해의 인물, 정...
늘 그랬듯 2018년 역시 연예계는 분주하게 굴러갔다. 눈부신 ...
기사이미지
낙준(버나드박), 17일 입대 "더...
가수 낙준(버나드박)이 입대한다. 17일 낙준은 강원도 고성에...
기사이미지
김부선 심경 "이미소 고소 취하...
배우 김부선이 이재명 경기지사를 상대로 제기한 명예훼손 혐...
기사이미지
박주미 "남편 신혼 초 일찍 들...
'미운 우리 새끼' 박주미가 시어머니에 대해 말했다. 16일 방...
기사이미지
'보헤미안' 역주행 후 1위 굳혔...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가 역주행 후 박스오피스 1위를 이틀째...
기사이미지
'믿고 듣는 데이식스'의 추천 ...
밴드 데이식스가 새 앨범 수록곡을 추천하며 이유를 공개했다....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