낸시랭 "왕진진 폭언·감금·폭행에 이혼 결심…순박한 사람인 줄 알았다"

입력2018.10.11 14:49 최종수정2018.10.11 14:49
기사이미지
낸시랭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방송인 낸시랭이 남편 왕진진(본명 전준주)와 이혼 보도 이후 심경을 밝혔다.

10일 다수의 매체는 낸시랭과 왕진진이 결혼 10개월 만에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는 왕진진의 매체 인터뷰를 통해 공식화됐다. 왕진진은 "아내 낸시랭과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넜다"라며 "낸시랭이 이미 이혼 진행을 위해 법률 대리인을 고용했다"라며 "낸시랭의 마음이 나를 떠났다"고 밝혔다.

이후 11일 낸시랭은 인스타그램에 "이젠 끝"이라는 의미심장한 글을 적은 지 얼마 지나지 않아 한 매체와 진행한 인터뷰가 공개됐다.

낸시랭은 "부모도 형제도 없는 나는 꼭 가족을 지키고 싶었지만 남편은 내 앞에서 거짓이 밝혀지고 민낯이 드러날 때마다 오히려 나를 위협하고 폭언과 감금, 폭행으로 대처했다"며 "그 수위가 점점 높아져 여성으로서 감당하기 어려운 수준이 돼 이혼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이어 "(왕진진은) 제 명의 집을 담보로 수억 원대 사채 빚을 얻어 사업 자금으로 썼지만 수입은 전혀 없었다"며 "세상의 조롱과 갖가지 비난을 견디고 남편을 믿어줘서 (왕진진이) 이 사회에 필요한 일꾼이 되길 바랐지만 돌아오는 것은 불어난 이자와 생활고, 연대보증 피해뿐"이라고 전했다.

수많은 논란 속 지난해 12월 왕진진과 결혼을 강행했던 이유에 대해서 낸시랭은 "그를 만나기 전 한 남자와 결혼을 결심했지만, 그 남자는 딸까지 있는 유부남이었다. 그와 헤어져 자살을 결심할 만큼 인생에서 가장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때 왕씨를 만나게 됐다"며 "왕진진이 과거 저지른 잘못들을 모두 알고 있었고, 신상과 관련해서 의심스러운 부분이 많았지만 순박하고 따뜻한 사람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호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조태관, 최수종 조카 아내 노혜...
'궁민남편'에 출연한 조태관의 아내 노혜리가 화제다. 지난 ...
기사이미지
'퀸' 브라이언 메이 女 가슴 모...
록그룹 ‘퀸’의 기타리스트 브라이언 메이가 여성 가슴 모양...
기사이미지
빚투 논란에 "아프고 힘들던 가...
배우 임예진 측이 빚투(#빚Too·나도 떼였다) 논란에 입장을 ...
기사이미지
'박항서 사랑'에 빠진 베트남 "...
베트남이 10년 만에 스즈키컵 정상에 올랐다. 베트남 중부의 ...
기사이미지
정재형 모델 출신 개그맨 오늘(...
모댈 출신 개그맨 정재형이 오늘(15일) 결혼식을 올린다. 정...
기사이미지
'알쓸신잡3' 사진 무단사용 사...
tvN 예능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3'(이하 '알쓸신...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