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 위해 왔다" V리그 외국인 선수들의 당찬 각오

입력2018.10.11 14:49 최종수정2018.10.11 14:49
기사이미지
사진=KOVO 제공
원본보기


[청담동=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우승을 위해 왔다"

V리그 7개 팀 외국인 선수들이 시즌 개막을 앞두고 출사표를 던졌다.

도드람 2018-2019 V리그 남자부 미디어데이가 11일 서울 청담 리베라호텔 3층 베르사이유홀에서 열렸다. 이날 미디어데이에는 각 팀 사령탑과 대표 선수, 외국인 선수가 참석해 새 시즌을 앞둔 각오를 밝혔다.

V리그에서 외국인 선수는 팀 전력에 매우 높은 비중을 차지한다. 외국인 선수 농사가 팀 성적을 결정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많은 책임감을 안고 있는 외국인 선수들은 미디어데이에서 새 시즌에 대한 각오를 전했다. V리그 경험이 있는 선수들은 꾸준한 활약을 다짐했고, 처음으로 한국 무대를 밟은 선수들은 새로운 돌풍을 예고했다.

지난 시즌 대한항공의 우승을 이끈 가스파리니는 "한국에 돌아온 지 열흘 밖에 안 됐다. 시즌이 개막하면 컨디션이 어떤지 알 것 같다"고 현재 몸 상태를 전했다. 가족과 함께 한국에 들어온 그는 "가족과 함께한다는 것 자체가 큰 의미가 있다. 딸들이 한국 생활에 적응하는 모습을 보며 만족하고 있다"고 전했다.

우리카드를 떠나 현대캐피탈 유니폼을 입게 된 파다르는 "새로운 세터와 호흡을 맞추고 있다. 열심히 준비했다"며 "발전된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새로운 팀에서 다른 스타일의 배구를 하고 있는데 잘 적응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비시즌 동안 네덜란드 대표팀에서 활약했던 타이스는 오랜만에 삼성화재 유니폼을 입고 자리에 함께 했다. 타이스는 "삼성화재에 돌아와 기쁘다. 새로운 선수들이 합류했는데 빨리 호흡읆 맞추고 싶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KB손해보험과 재계약 한 알렉스는 "우리 팀은 큰 변화가 없어 전술적인 부분을 맞춰가며 준비하고 있다"면서 "레프트는 골고루 잘해야 한다. 공격을 보완하며 다 잘하려고 한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시즌 개막을 앞두고 급하게 한국전력에 합류한 아텀은 "2일 전 팀에 합류했다"면서 "연습을 통해 흐름을 찾으려고 노력하고 있다. 좋은 선수들, 감독님과 연습하고 있는 만큼 좋은 모습을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오랜만에 V리그 팬들과 만나게 된 우리카드 아가메즈는 "힘들지만 좋은 시즌이 될 것 같다"면서 "4년 전 뛰었을 때만큼 좋은 선수들이 많다"며 복귀 소감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OK저축은행 요스바니는 "우승을 위해 왔다"면서 "다른 나라보다 훈련을 엄청 열심히 했다. 선수로, 인간적으로 성장할 수 있다"고 한국 무대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지나친 김성수, 이 와중 홍보라...
그룹 쿨의 멤버 김성수가 안일한 행동으로 비난 여론에 휩싸였...
기사이미지
송유근 "국내선 뭘 하든 안티있...
'SBS 스페셜'에 출연한 청년 송유근 씨가 해외에서 연구하는 ...
기사이미지
강은비, 일본 성추행 폭로 "모...
배우 강은비가 일본 오사카에서 중년 남성에게 성추행을 당했...
기사이미지
'홈 극강' 류현진, WS 3차전 선...
한국인 최초의 월드시리즈 선발이 유력한 류현진이 홈에서 열...
기사이미지
정우성 난민발언 논란에 "이제 ...
배우 정우성이 논란이 됐던 난민 발언에 대해 말했다. 지난 2...
기사이미지
김종민 "최대 관심사는 결혼…...
'연애의 맛' 김종민이 황미나에게 결혼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