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배구 대표팀 성추행 논란…배구협회, 진상조사위 구성

입력2018.10.11 16:10 최종수정2018.10.11 16:10
기사이미지
대한민국배구협회 엠블렘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여자배구 대표팀 코치가 대표팀 스태프를 성추행했다는 논란이 벌어진 가운데, 대한민국배구협회가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했다.

배구협회는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대표팀 훈련기간 중 발생한 불미스러운 사건에 대해 협회장을 비롯한 임직원 일동은 배구팬과 국민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면서 "신속하고 공정한 진상조사 및 관련자 엄중처벌을 진행할 것을 약속한다"고 전했다.

배구협회는 지난달 17일 여자배구 대표팀 A코치가 진천선수촌 내에서 팀 스태프와 음주를 했으며 이후 방으로 돌아가는 과정에서 재활 트레이너를 성추행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트레이너는 사건 발생 다음날인 18일 차해원 감독에게 이를 알리고 퇴촌했다. 차 감독은 같은 날 오후 신 코치를 퇴촌 조치한 뒤, 19일 오전 이를 협회에 보고했다.

배구협회의 대응이 늦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배구협회는 "정확한 진상파악과 이에 따른 조치를 취할 계획이었으나, 피해 당사자가 더 이상 사건이 확대되지 않기를 원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당시 세계선수권 출국을 일주일여 남긴 상황에서 대회 참가를 위해 코치 교체 등 필수적 조치를 취한 후 대표팀 귀국 즉시 이번 사건을 다룰 예정이었다"고 덧붙였다.

배구협회는 또 "여자배구 대표팀 귀국 후 내부 논의를 거쳐 차해원 감독에게 자진사퇴를 권고했고, 지난 10일 차 감독이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전했다.

한편 배구협회는 11일 오전 긴급 임원진 회의를 갖고 정확하고 객관적인 사실관계 파악을 위해 외부인사가 참여하는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또한 이번 사건을 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에 회부해, 진상조사위원회 결과를 토대로 관련자를 엄중 문책할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재발방지를 위한 추가 조치(성폭력 방지 및 대표팀 기강 확립 등)와 향후 대표팀 지도자 선발 시 지도력과 도덕성을 검증하기로 했다.

배구협회는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조사하고 그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토록 하겠다"면서 "국민들과 배구팬에게 실망을 안겨드린 점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조태관, 최수종 조카 아내 노혜...
'궁민남편'에 출연한 조태관의 아내 노혜리가 화제다. 지난 ...
기사이미지
'퀸' 브라이언 메이 女 가슴 모...
록그룹 ‘퀸’의 기타리스트 브라이언 메이가 여성 가슴 모양...
기사이미지
빚투 논란에 "아프고 힘들던 가...
배우 임예진 측이 빚투(#빚Too·나도 떼였다) 논란에 입장을 ...
기사이미지
'박항서 사랑'에 빠진 베트남 "...
베트남이 10년 만에 스즈키컵 정상에 올랐다. 베트남 중부의 ...
기사이미지
정재형 모델 출신 개그맨 오늘(...
모댈 출신 개그맨 정재형이 오늘(15일) 결혼식을 올린다. 정...
기사이미지
'알쓸신잡3' 사진 무단사용 사...
tvN 예능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3'(이하 '알쓸신...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