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장자연과 통화' 임우재 누구? 삼성家 '남자 신데렐라'→이부진과 이혼

입력2018.10.12 07:23 최종수정2018.10.12 07:23
기사이미지
임우재 / 사진=아시아경제 DB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채윤 기자]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故 장자연과 수차례 전화 통화를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그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임우재 전 고문은 단국대 전자계산학과를 졸업한 뒤 1995년 삼성계열사인 에스원 사업기획실에 입사했다. 이부진 신라호텔 사장도 같은 해 삼성복지재단에 평사원으로 입사했고, 두 사람은 사회봉사활동을 하며 인연을 맺어 집안의 반대를 무릅쓰고 우여곡절 끝에 1999년 결혼했다.

당시 임우재 전 고문에게는 회장의 큰딸과 평사원이 결혼하면서 '남자 신데렐라'라는 수식어가 붙기도 했다.

결혼 이후 임우재 전 고문은 2005년 삼성물산 도쿄주재원을 거쳐 2005년 삼성전기 기획팀 상무가 됐다. 2010년 전무로 승진한 그는 2012년 경영기획실 부사장이 되는 등 승승장구했다.

하지만 임우재 전 고문과 이부진 사장은 2014년 10월부터 이혼 소송을 시작해 결혼 17년 만에 이혼하게 됐다.

한편 지난 11일 MBC 뉴스데스크는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故 장자연과 35차례 통화한 기록이 남아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故 장자연 사건을 재조사중인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은 당시 담당 검사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통화내역을 제출받았고, 임우재 전 고문의 이름을 발견했다.

또 故 장자연의 휴대폰에 '임우재'라는 이름의 통화내역이 존재했고, 휴대폰 명의자를 조사한 결과 당시 임우재 전 고문의 부인이었던 이부진 사장 명의의 휴대전화였던 사실도 확인됐다. 35차례의 통화내역이 존재했지만 당시 경찰과 검찰은 임우재 전 고문을 단 한 차례도 불러 조사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채윤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지나친 김성수, 이 와중 홍보라...
그룹 쿨의 멤버 김성수가 안일한 행동으로 비난 여론에 휩싸였...
기사이미지
송유근 "국내선 뭘 하든 안티있...
'SBS 스페셜'에 출연한 청년 송유근 씨가 해외에서 연구하는 ...
기사이미지
강은비, 일본 성추행 폭로 "모...
배우 강은비가 일본 오사카에서 중년 남성에게 성추행을 당했...
기사이미지
'홈 극강' 류현진, WS 3차전 선...
한국인 최초의 월드시리즈 선발이 유력한 류현진이 홈에서 열...
기사이미지
정우성 난민발언 논란에 "이제 ...
배우 정우성이 논란이 됐던 난민 발언에 대해 말했다. 지난 2...
기사이미지
김종민 "최대 관심사는 결혼…...
'연애의 맛' 김종민이 황미나에게 결혼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