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도 좋아' 첫방] '웃픈' 타임워프 코믹쇼

입력2018.11.08 06:42 최종수정2018.11.08 06:42
기사이미지
'죽어도 좋아' 강지환 백진희 /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죽어도 좋아', 웃기면서 슬프다. 강지환과 백진희의 능청에 배꼽을 잡다가도, 돌아보면 직장인 설움이 떠올라 씁쓸하다. 이 와중 타임워프 설정이 궁금증을 유발해 시선을 모은다.

7일 오후 KBS2 새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극본 임서라·연출 이은진)가 첫 방송됐다. 안하무인 백진상 팀장(강지환)과 그를 개과천선 시키려는 이루다 대리(백진희)의 대환장 오피스 격전기를 담은 작품이다.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마케팅팀 팀장이자 진상으로 소문이 자자한 백진상과 그 아래에서 시달리는 대리 이루다의 직장 생활이 그려졌다. 백진상은 악명대로 직원들을 괴롭혔다. 이루다를 업신여기는가 하면, 둘째를 뱃속에 임신한 최민주(류현경)를 눈엣가시로 여기고 독설 했다. 그의 주특기는 탓 돌리기다. 팀원들이 억울한 상황에 처했더라도, 본인만 잘났고 모두 남의 탓이었다.

그런 백진상에게 이루다는 '죽어버려'라며 저주를 걸었다. 실제로 만취한 백진상은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하다 교통사고를 당했다. 이때 타임워프 설정이 가미됐다. 백진상이 사망한 11월 7일은 계속 반복됐다. 이루다는 그를 살리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시도했으나, 소용없었다.

8번째의 11월 7일이 지난 후, 이루다는 자신의 행동을 바꿔야 일이 올바르게 진행된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는 문제의 그날, 우연히 최민주가 남편과 전화 통화를 하는 것을 듣고 워킹맘의 고충을 깨달았다. 이루다는 백진상이 최민주를 또다시 괴롭히자, 평소와 다르게 앞장서 만류했다.

이루다는 백진상에 "지금 화풀이하는 거 아니냐"며 화를 냈다. 이루다는 백진상의 멱살을 잡고 흔들었다. 어차피 내일이 오지 않을 것이라 생각했기 때문. 그런데 하필 이런 상황에 하루가 흘러 11월 8일이 오고야 말았다.

'죽어도 좋아'의 첫 판은 시트콤에 가까운 활극이었다. 특히, 강지환이 웃음의 축을 맡았다. 다소 과장된 표정으로 연신 고함을 질러대는 희극 연기다. 판타지 요소 그득한 타임루프 설정도 가미돼 분위기를 가볍게 풀어낸 것이다. 중후반부 이후 백진희는 당차게 제 할 말을 하는 여성상으로 변해 백진상과 합을 주고받았다. 그의 속 시원한 멘트와 행동은 대리만족을 준다.

앞서 공언한 바 그대로다. 연출을 맡은 이 PD는 제작발표회 자리에서 지금 대한민국을 '분노의 시대'라고 표현했다. 각종 사건사고가 끊임없이 들려오는 요즘, 직간접적 여파로 피폐해진 이들에게 "어떤 식으로든 위로받고 공감을 줄 것"이라고 자신한 바 있다.

이러한 측면에서 '죽어도 좋아'는 하루 일과에 지쳐 안방극장에 몸을 뉘인 이들이 별생각 없이 실소를 터트리기에 제격이다. 공포, 범죄, 메디컬, 법정 따위의 무거운 이야기로 복잡한 의미부여를 하지 않는다. 가벼운 코미디로 웃음코드에 힘을 쏟은 셈이다.

시선을 끌며 다음을 기대할 법한 '타임워프'도 적용됐다. 이루다의 행동이 나비효과를 불러일으켜, 백진상의 미래를 바꾸는 전개다. 때문에 한 끗 다르게 반복되는 그림과 기막힌 상황은 보는 이들의 시선을 빼앗는다.

달콤한 웃음과 흥미로운 볼거리 뒤에 씁쓸한 애환도 담겼다. 배경이 사람과 사람이 모여 일하는 오피스, 즉 직장의 사무실이기 때문이다. 극중 백진상은 명문대 출신의 원리원칙주의자 상사 백진상은 팀원을 챙기기는커녕 트집 잡느라 바쁜 진상 상사다. 어디든 백진상 같은 상사는 존재하고, 우리는 먹고 살기 위해 그들과 어우러져 일하며 살기에 뒷맛이 씁쓸할 수밖에 없다.

이 대목과 관련해 이 PD는 "나를 괴롭히는 진상 상사를 원망하며 살지만, 누군가에게는 내가 백진상일 수 있다. 어디든 맘 맞지 않는 사람은 존재한다. '과연 그들을 바꿀 수 있을까'라는 생각에서부터 작품이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흘러갈 '죽어도 좋아'의 내용을 점쳐보자면, 백진상은 이루다의 '개조' 하에 차츰 거듭날 것이다. 그 와중 웃음과 오피스 안 벌어지는 요절복통은 끊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남녀 주인공 둘 사이 오묘한 로맨스도 가미될 여지가 있다. 갈수록 통쾌해질 대리만족 작품의 탄생이다.




이호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산이 '페미니스트', 이렇게 핫...
래퍼 산이가 신곡을 발표했는데 이렇게 핫할 수가 없다. 16...
기사이미지
김재욱 "미래 걱정 안 해, 충실...
모델 출신다운 큰 키에 독보적인 분위기로 오랜 시간 대중의 ...
기사이미지
"신비주의? '하이킥'도 나왔는...
이나영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이미지는 바로 '신비함'이다....
기사이미지
'실험·평가' 벤투호 3기, 아시...
아시안컵까지 남은 2경기, 벤투호 3기는 실험과 평가에 포커스...
기사이미지
씨엘vs제니 YG 내부분열 조짐? ...
투애니원 출신 가수 씨엘(CL)과 블랙핑크 제니 팬덤의 갈등설...
기사이미지
송혜교X박보검, '남자친구' 캐...
'남자친구' 송혜교 박보검의 캐릭터 포스터가 공개돼 이목을 ...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