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위 확정' 대전, 안양전 통해 준플레이오프 담금질 나선다

입력2018.11.08 15:35 최종수정2018.11.08 15:35
기사이미지
사진=대전 시티즌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황덕연 기자] 이제 승격을 준비할 때다. 4위가 확정된 대전 시티즌이 FC안양전을 통해 준플레이오프 돌입 전 마지막 담금질에 나선다.

대전은 11일 오후 2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KEB 하나은행 K리그2 2018 36라운드 최종전 안양과 홈경기를 치른다.

대전 입장에서 사실상 결과가 중요하지 않은 경기다. 지난 라운드에서 최종 순위가 결정됐기 때문이다. 대전은 승점 52점으로 5위 광주FC(승점 45)와 격차를 7점으로 벌리며 남은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4위를 유지하게 됐다. 3위 부산 아이파크(승점 56)와 4점 차이기 때문에 더 이상 순위 상승도 불가능해졌다.

반면 상대 팀 안양은 이번 경기가 간절하다. 승점 43점으로 6위를 기록 중인 안양은 최종전 결과에 따라 최대 5위를 노릴 수 있다. 우승을 확정지은 아산 무궁화의 다음 시즌 K리그 참가가 불투명해진 상황에서, 아산의 존폐 결과에 따라 5위도 준플레이오프를 치를 수 있는 가능성이 생겼다.

간절함의 차이는 있지만, 대전은 마지막 순간까지 긴장감을 늦추지 않겠다는 각오다. 경기장을 찾아주는 팬들에게 항상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함이다.

고종수 감독은 "팬이 1명이 오시든 100명이 오시든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드려야 한다. 준플레이오프까지 시간이 있다. 아픔에도 참고 뛰었던 선수도 있는 만큼, 컨디션이 가장 좋은 선수를 위주로, 경험 있는 선수와 잘 조합해 준비할 생각이다"고 밝혔다.

대전에는 또 하나의 기회가 될 수 있다. 지난 부천전을 통해 안주형을 발견한 것처럼 말이다. 부천전 후반 막판 교체 투입된 안주형은 3분 만에 데뷔골을 터트리며 새로운 스타 탄생을 예고했다.

고종수 감독은 데뷔골을 터트린 안주형에 대해 "아직 어린 선수다. 골까지 넣어서 잊지 못할 날이 될 것이다. 축구 인생에서 큰 경험을 했다고 본다"며 믿음에 보답해준 안주형을 극찬했다. 이번 안양전에서는 또 다른 안주형을 발견할 수 있다.

대전은 안양전을 준플레이오프에 대비한 팀 정비 시간으로 가질 수 있다.

고종수 감독은 "선수들도 부족하고, 저도 아직 부족하다. 부족한 팀이다. 상대를 잘 분석하고, 더 높은 곳을 향해서 나갈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안양전을 준플레이오프의 연장선상으로 생각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황덕연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산이 '페미니스트', 이렇게 핫...
래퍼 산이가 신곡을 발표했는데 이렇게 핫할 수가 없다. 16...
기사이미지
김재욱 "미래 걱정 안 해, 충실...
모델 출신다운 큰 키에 독보적인 분위기로 오랜 시간 대중의 ...
기사이미지
"신비주의? '하이킥'도 나왔는...
이나영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이미지는 바로 '신비함'이다....
기사이미지
'실험·평가' 벤투호 3기, 아시...
아시안컵까지 남은 2경기, 벤투호 3기는 실험과 평가에 포커스...
기사이미지
씨엘vs제니 YG 내부분열 조짐? ...
투애니원 출신 가수 씨엘(CL)과 블랙핑크 제니 팬덤의 갈등설...
기사이미지
송혜교X박보검, '남자친구' 캐...
'남자친구' 송혜교 박보검의 캐릭터 포스터가 공개돼 이목을 ...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