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난황소' 익숙한 마동석에 익숙한 김성오, 익숙해도 재미있다 [종합]

입력2018.11.08 18:11 최종수정2018.11.08 18:11
기사이미지
'성난황소' 박지환, 김민재, 마동석, 송지효, 김성오, 김민호 감독 / 사진=티브이데일리 DB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김현민 기자] '성난황소'가 익숙한 배우들의 익숙한 캐릭터로도 재미를 선사한다.

8일 오후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성난황소'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민호 감독을 비롯해 배우 마동석, 송지효, 김성오, 김민재, 박지환이 참석했다.

'성난황소'는 한 번 성나면 무섭게 돌변하는 동철(마동석)이 납치된 아내 지수(송지효) 를 구하기 위해 무한 돌진하는 내용을 담은 액션 영화다.

이번 영화로 연출 데뷔하게 된 김민호 감독은 "이때까지 보지 못했던 마동석 선배님의 시원한 액션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타격감 있는 액션을 보여주면서 관객분들에게 쾌감을 드리고 싶었다"고 포부를 전했다. 이어 "극 중 부부의 감정선을 따라가면 긴장감이 흐르지만 조연들의 역할을 통해 예상치 못한 웃음을 드리고 싶었다"고 관람 포인트를 짚었다.

김 감독은 "동석 선배님이 저와 오랫동안 작품에 대해 얘기했다. 제가 고민에 빠져 있으면 선배님은 바로 캐치하고 해결하는 데 도움을 많이 줬다. 액션 장면은 위험한 장면이 많았는데 열연을 해줘서 고맙다"며 마동석에 대한 신뢰를 보냈다.

기사이미지
'성난황소' 마동석 / 사진=티브이데일리 DB
원본보기


마동석은 이미 여러 영화를 통해 자신만의 액션 스타일을 구축했다. 그는 액션 영화의 필요한 기본적인 설정에 관해 언급하며 "예를 들어 '범죄도시'는 형사가 범인을 잡는 게 내용이다. 그 속에 디테일한 것을 꾸리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같은 장르지만 차별화할 수 있는 부분을 설명했다.

이어 "액션의 큰 그림은 감독님들이 원하는 그림, 디자인을 제가 충실히 수행하는 것이다. 이번에 무술감독님과 감독님이 제 컨디션에 맞게 디자인을 잘해주셨다. 액션 장르를 좀 더 하고 싶어서 노력하고 있다. 잘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김 감독은 '성난황소' 시나리오가 탄생하게 된 계기에 관해 "7~8년 전에 신문 기사를 봤다. 돈과 사랑하는 여자 중 하나만 선택해야 한다면 어떤 걸 선택할 것이냐는 내용이었다. 거기에 착안해서 납치범이 (협박하는 상대에게) 돈을 주면 어떤 상황이 생길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됐다"며 "돈이면 안 되는 게 없을 것 같은 세상에서 물질만능주의에 순응하지 않는 순수한 남자를 표현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극 중 지수를 납치하는 기태 역을 맡은 김성오는 "처음 대본을 받고 감독님과 많은 대화를 했다. 감독님이 영화 얘기를 굉장히 좋아한다. 그리고 몸으로 말하는 걸 좋아한다. 서로 바디 랭귀지를 많이 했다. 그게 영화를 표현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남다른 팀워크를 강조했다.

기사이미지
'성난황소' 박지환, 김민재, 김민호 감독, 송지효, 마동석, 김성오 / 사진=티브이데일리 DB
원본보기


김민재와 박지환은 극 중 동철을 돕는 '감초' 연기를 선보인다. 김민재는 '성난황소'에 대해 "이야기가 갖고 있는 힘이 있었다. 거기에 매료가 됐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그는 극 중 코믹한 장면을 다수 보여주는 것에 관해 "애드리브를 많이 하는 상황은 없었다. 그렇다고 대본에 얽매이기보다는 상황 안에서 자유로울 수 있게끔 했다. 현장에서 찍을 때 정말 즐거운 기억이 있다"며 즐거웠던 촬영장 분위기를 전했다. 이어 "웃음을 억지로 주지 않기 위해서 경계를 많이 했다. 그러기 위해서 대화를 많이 했다"고 촬영에 임한 진솔한 자세를 보였다.

김민재와 호흡을 맞춘 박지환은 "현장에서 계속 어슬렁거렸다. 그러다 대사 안에서 꿈틀대는 게 있다. 그런 걸 잡아서 했다"며 코믹 연기 비결을 밝혔다. 이어 "끊임없이 생각을 했다. 동석 선배님이 항상 도와주셔서 정말 즐겁게 했다. 대본보다 더 생동감있게 그려지지 않았나 생각하고 있다"고 소회를 덧붙였다.

송지효는 극 중 납치 당한 뒤 탈출하는 장면에서 아찔한 액션을 선보인다. 그는 "등장인물 중 저와 배누리 씨만 여자다. 다들 고생하는데 저 혼자 갇혀있는 연기만 하기에는 미안한 마음이 들어서 함께하고 싶은 마음에 거진 대역 없이 촬영을 했다"며 "창문에서 옆의 건물로 뛰어내리는 장면만 대역 분이 해주셨다. 저 혼자 나름 하고 싶은 욕심은 있었지만 욕심대로 되지 않는 부분도 있기 때문에 제가 다 하진 않았다. 대역분이 잘 표현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한편 마동석, 송지효, 김성오, 김민재, 박지환 등이 열연한 '성난황소'는 오는 22일 개봉한다.




김현민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산이 '페미니스트', 이렇게 핫...
래퍼 산이가 신곡을 발표했는데 이렇게 핫할 수가 없다. 16...
기사이미지
김재욱 "미래 걱정 안 해, 충실...
모델 출신다운 큰 키에 독보적인 분위기로 오랜 시간 대중의 ...
기사이미지
"신비주의? '하이킥'도 나왔는...
이나영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이미지는 바로 '신비함'이다....
기사이미지
'실험·평가' 벤투호 3기, 아시...
아시안컵까지 남은 2경기, 벤투호 3기는 실험과 평가에 포커스...
기사이미지
씨엘vs제니 YG 내부분열 조짐? ...
투애니원 출신 가수 씨엘(CL)과 블랙핑크 제니 팬덤의 갈등설...
기사이미지
송혜교X박보검, '남자친구' 캐...
'남자친구' 송혜교 박보검의 캐릭터 포스터가 공개돼 이목을 ...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