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MC: 더 벙커' 하정우, 영어 연기 도전…완벽 준비에 감탄

입력2018.12.05 17:54 최종수정2018.12.05 17:54
기사이미지
'PMC: 더 벙커' 하정우 /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추승현 기자] 어떤 캐릭터든 반드시 자신의 것으로 만들고 마는 배우 하정우가 영화 'PMC: 더 벙커'의 캡틴 에이헵 캐릭터 소화를 위해 영어 연기에 도전했다.

'PMC: 더 벙커'(감독 김병우·제작 퍼펙트스톰필름)에서 하정우가 완벽주의자로서의 면모를 다시 한번 선보였다. 하정우는 전쟁도 비즈니스라 생각하는 글로벌군사기업 PMC 블랙리저드의 캡틴 에이헵 역할을 맡아 크루들을 이끄는 리더십을 보여준다.

특히 하정우는 팀원들과 대화를 나눌 때는 편안한 영어를, 전투에 임할 때는 카리스마 있는 영어를 자유자재로 구사하며 좌중을 압도할 예정이다. 그는 영화 속에 등장하는 영어 대사들을 자연스럽게 소화하기 위해 오랜 준비 기간을 거쳤다고. 그는 영어 연기에 대해 "단순히 영어를 구사하는 것이 아니라 영어로 연기를 해야 하는 것이기 때문에 물리적인 시간을 쏟아 연습량을 늘리는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먼저 하정우는 'PMC: 더 벙커' 시나리오를 받자마자 영어 독해를 시작했고, 완전히 대본을 자신의 것으로 만드는 데에만 총 2주가 소요됐다. 캡틴 에이헵은 한국을 떠나 미국 동부 지역에 정착한 뒤 밑바닥 인생을 살았다는 설정. 이에 하정우는 다이얼로그 코치와 함께 흑인들이 쓰는 슬랭과 스트리트 영어 대사 연기를 준비했다. 직접 미국으로 넘어가 한 달 동안 영어 대사 연습을 진행했고, 귀국 후에는 촬영 한 달 전부터 하루에 5시간씩 리딩 연습에 몰두했다. 대본을 통째로 외우고 자신의 스타일로 소화하기 까지 오랜 시간 준비해온 하정우의 영어 실력은 현장에서 만난 외국 배우들조차도 놀랐을 정도였다. 외국 배우들은 하정우가 미국에서 오래 살았거나 유학 생활을 했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밝혔을 정도로 그의 영어 연기가 자연스럽다며 칭찬했다. 이처럼 하정우의 완벽한 준비가 있었기에 관객들은 'PMC: 더 벙커'를 통해 캡틴 에이헵으로 완벽 변신한 하정우의 새로운 모습을 만나볼 수 있게 됐다.

'PMC: 더 벙커'는 글로벌 군사기업(PMC)의 캡틴 에이헵(하정우)이 CIA로부터 거액의 프로젝트를 의뢰받아 지하 30M 비밀 벙커에 투입되어 작전의 키를 쥔 닥터 윤지의(이선균)와 함께 펼치는 리얼타임 생존 액션 영화다. 26일 개봉.




추승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전현무·한혜진 결별설에 묵묵...
방송인 전현무와 모델 한헤진의 결별설이 또 다시 불거졌다. ...
기사이미지
'조태관♥' 노혜리 등장에 '궁...
'궁민남편' 차인표 안정환 김용만 권오중, 조태관이 추억의 맛...
기사이미지
'보헤미안 랩소디' 700만 돌파...
'보헤미안 랩소디'가 700만 명을 돌파했다. 10일 오전 영화진...
기사이미지
문우람·이태양, 승부조작 선수...
"브로커 조경식으로부터 정보를 제공 받아 승부조작한 선수는 ...
기사이미지
샤이니 온유, 오늘(10일) 입대 ...
그룹 샤이니 온유가 입대를 앞두고 삭발 사진과 손편지를 공개...
기사이미지
배정남, 대학 등록금 제출→한 ...
'미운우리새끼' 배정남이 가슴 짠한 과거사를 고백했다. 9일 ...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