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달 푸른해' 김선아, 정체불명 녹색 소녀와 조우

입력2018.12.06 21:55 최종수정2018.12.06 21:55
기사이미지
'붉은달 푸른해' 김선아 / 사진=MBC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붉은 달 푸른 해' 김선아가 녹색 소녀와 조우한다.

최근 절찬리 방송 중인 MBC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극본 도현정·연출 최정규)에서 '녹색 소녀'의 존재는 매우 중요하다. 주인공 차우경(김선아)과 강지헌(이이경)이 연쇄적으로 일어나는 살인사건들 속 시(詩), 학대 받은 아이의 연결고리를 발견하고 진실을 추적하는 시발점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아이러니하게도 이토록 중요한 '녹색 소녀'의 정체는 여전히 밝혀지지 않았다. 실제인지, 환영인지조차 알 수 없다. 차우경 눈에만 보이는 것인지도 모른다. 시청자도 극중 차우경만큼이나 이제 녹색 소녀의 정체가 궁금하다.

이 가운데 6일 '붉은 달 푸른 해' 제작진이 같은 공간에서 녹색 소녀와 단둘이 마주한 차우경의 모습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차우경은 아무도 없는 곳에서, 녹색 소녀와 나란히 앉아 마주보고 있다. 또 무언가를 이야기하고 싶은 듯한 녹색 소녀의 표정과, 이제 더는 녹색 소녀를 두려워하거나 겁내지 않고 담담하게 마주한 차우경의 표정이 절묘하게 엮이며 미스터리한 분위기와 궁금증을 자아낸다.

녹색 소녀가 알려준 곳으로 발걸음을 향했던 차우경은 사망한 채 미라가 된 여인을 발견했고 "시(詩)가 있는 죽음에는 항상 아이가 있다"는 메시지도 확인했다. 이를 토대로 학대 및 방임 당했던, 사망한 미라 여인의 딸 하나를 구출해냈다. 그런데 녹색 소녀는 왜 또 다시 차우경 앞에 나타난 것일까. 녹색 소녀가 차우경에게 전하고 싶은 것은 대체 무엇일까.

이와 관련 '붉은 달 푸른 해' 제작진은 "오늘(6일) 방송되는 11~12회에서는 차우경이 과거 자신이 차로 치어 죽인 소년의 정체에 조금씩 접근한다. 이 과정에서 차우경은 또 다시 녹색 소녀와 마주할 것이다. 차우경의 삶이 송두리째 흔들린 출발점 녹색 소녀. 차우경이 녹색 소녀와 어떻게 마주할지, 이것이 이후 차우경의 삶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6일 밤 10시 MBC에서 방송된다.




이호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전현무·한혜진 결별설에 묵묵...
방송인 전현무와 모델 한헤진의 결별설이 또 다시 불거졌다. ...
기사이미지
'조태관♥' 노혜리 등장에 '궁...
'궁민남편' 차인표 안정환 김용만 권오중, 조태관이 추억의 맛...
기사이미지
'보헤미안 랩소디' 700만 돌파...
'보헤미안 랩소디'가 700만 명을 돌파했다. 10일 오전 영화진...
기사이미지
문우람·이태양, 승부조작 선수...
"브로커 조경식으로부터 정보를 제공 받아 승부조작한 선수는 ...
기사이미지
샤이니 온유, 오늘(10일) 입대 ...
그룹 샤이니 온유가 입대를 앞두고 삭발 사진과 손편지를 공개...
기사이미지
배정남, 대학 등록금 제출→한 ...
'미운우리새끼' 배정남이 가슴 짠한 과거사를 고백했다. 9일 ...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