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사진 유포자, 징역 4년 구형 "사진 돌아다닐 것"

입력2018.12.07 14:31 최종수정2018.12.07 14:31
기사이미지
양예원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유튜버 양예원의 사진을 유출하고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최 씨에게 검찰이 징역 4년 실형을 구형했다.

검찰은 7일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 이진용 판사 심리로 열린 최 모(45) 씨의 강제추행 등 혐의 사건 결심 공판에서 이 같은 형을 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검찰은 "피고인의 범죄로 복수의 여성이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봤다"고 지적했다.

피해자 양씨 측 변호사는 "이 사건은 곧 잊히겠지만, 양씨의 사진은 항상 돌아다닐 것"이라며 "피고인이 자기 잘못을 가리기 위해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씨는 최후진술에서 "사진 유출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하고 뉘우친다. 피해자께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싶다"면서도 "추행한 사실은 없다"고 주장했다.

최씨의 변호인은 양씨가 처음 추행이 있었다고 주장한 2015년 8월 29일 이후에도 여러 차례 촬영을 요청했으며, 양씨가 스튜디오에 있었다고 주장한 자물쇠를 두고 수차례 말을 바꿨다며 강제추행 혐의에 대해 무죄를 주장했다.

이어 "양씨의 진술은 구체적이긴 하지만 일관되지 않고 객관적이지 않다"며 "(강제추행 혐의가) 합리적 의심의 여지가 없을 정도로 증명됐다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최 씨는 2015년 7월 서울 마포구의 한 스튜디오에서 양씨의 신체가 드러난 사진을 촬영했다. 이후 2017년 6월께 사진 115장을 지인에게 제공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구속기소 됐다. 또 2016년 9월부터 이듬해 8월까지 13차례에 걸쳐 모델들의 동의 없이 노출 사진들을 배포한 혐의, 2015년 1월과 이듬해 8월 모델 A씨와 양씨를 추행한 혐의도 받는다.

이 사건은 양씨가 올해 5월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과 관련 동영상을 올려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면서 알려졌다. 수사 과정 중 범죄 발생지로 지목된 스튜디오를 운영한 피의자는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혐의는 '공소권 없음'으로 처리됐다.

최씨의 선고 공판은 내년 1월 9일 열린다.




이호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전현무·한혜진 결별설에 묵묵...
방송인 전현무와 모델 한헤진의 결별설이 또 다시 불거졌다. ...
기사이미지
'조태관♥' 노혜리 등장에 '궁...
'궁민남편' 차인표 안정환 김용만 권오중, 조태관이 추억의 맛...
기사이미지
'보헤미안 랩소디' 700만 돌파...
'보헤미안 랩소디'가 700만 명을 돌파했다. 10일 오전 영화진...
기사이미지
문우람·이태양, 승부조작 선수...
"브로커 조경식으로부터 정보를 제공 받아 승부조작한 선수는 ...
기사이미지
샤이니 온유, 오늘(10일) 입대 ...
그룹 샤이니 온유가 입대를 앞두고 삭발 사진과 손편지를 공개...
기사이미지
배정남, 대학 등록금 제출→한 ...
'미운우리새끼' 배정남이 가슴 짠한 과거사를 고백했다. 9일 ...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