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진심 호소 "사실보도 오해·폄훼돼..특정집단 위해 존재안해"(JTBC뉴스룸)

입력2017.03.21 07:30 최종수정2017.03.21 07:30
기사이미지
'JTBC뉴스룸' 박근혜 전 대통령, 손석희 / 사진='JTBC뉴스룸' 박근혜 전 대통령, 손석희 캡처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오효진 기자] 'JTBC뉴스룸' 손석희가 JTBC 보도의 진실성을 호소했다.

20일 방송된 'JTBC뉴스룸'에서 손석희가 JTBC가 특정 집단을 위해 존재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명확히 밝혔다.

이날 손석희는 "저희들의 얘기를 드려야 할 것 같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언론은 공적 영역이지만 사적 영역이기도 하다. 사적 영역이면서 공적 역할을 한다는 것은 경험으로 볼 때도 매우 어려운 일이다"며 "광고료로 지탱하면서도 그 광고주들을 비판한다든가 동시에 언론 자신의 존립에 큰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정치권력을 비판한다는 것은 그 정도에 따라서는 결코 쉽지 않은 일일 수 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손석희는 "더구나 이제 생겨난 지 얼마 되지도 않은 언론사로서는 비판과 생존의 함수관계가 무척 단순해서 더욱 위험해 보이기도 하죠"라며 "지난 몇 년간, 대기업의 문제들, 그중에서도 대부분의 사람들이 저희 JTBC와 특별한 관계에 있다고 믿고 있는 특정 기업의 문제를 보도한다든가, 매우 굳건해 보였던 정치권력에 대해 앞장서 비판의 목소리를 냈을 때 저희들의 고민이 없었다고 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손석희는 "그것은 예외 없이 커다란 반작용을 초래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저널리즘을 실천한다는 것은 무엇인가"며 "언론이 이 세상에 태어난 순간부터 이런 고민은 시작됐을 것이며, 언론인들은 때로는 좌절하기도, 때로는 그 좌절을 극복하고 살아남기도 했다"고 자신이 언론인으로서 겪은 느낌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와 함께 손석희는 "적어도 저희들이 생각하기에 언론의 위치는 국가와 시민사회의 중간에 있으며 그 매개체로서의 역할은 국가를 향해서는 합리적 시민사회를 대변하고 시민사회에는 진실을 전하는 것이라고 믿는다"며 "교과서적인, 뻔한 얘기 같지만 그것이 결국에는 좌절로부터 살아남는 목적이고 명분이었다. 이 시간을 통해서 몇 번인가에 걸쳐 언론의 현주소에 대해 고백해 드렸던 것은, 고백인 동시에 저희 JTBC 자신에 대한 채찍질이기도 했다"고 밝혔다.

특히 손석희는 "지난 주말부터, JTBC는 본의 아니게 여러 사람의 입길에 오르내렸다. 가장 가슴 아픈 건 저희가 그동안 견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왔던 저희의 진심이 오해 또는 폄훼되기도 한다는 것"이라며 "저희가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명확하다. 저희는 특정인이나 특정집단을 위해 존재하지 않는다. 시대가 바뀌어도 모두가 동의하는 교과서 그대로의 저널리즘은 옳은 것이며 그런 저널리즘은 특정인이나 특정집단을 위해 존재하거나 복무하지 않는다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손석희는 "저나 기자들이나 또 다른 JTBC의 구성원 누구든. 저희들 나름의 자긍심이 있다면, 그 어떤 반작용도 감수하며 저희가 추구하는 저널리즘을 지키려 애써왔다는 것이다"며 "그리고 저는 비록 능력은 충분치 않을지라도 그 실천의 최종 책임자 중의 하나이며 책임을 질 수 없게 된다면 저로서는 책임자로서의 존재 이유를 찾기 어려울 것이다"고 자신의 진심을 호소했다.

오효진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씨스타 효린 "여름 앨범 발표 ...
걸그룹 씨스타 효린이 여름 앨범 발표를 위해 준비하고 있다고...
기사이미지
나나 볼륨감 이정도..넘사벽 워...
그룹 애프터스쿨의 멤버 나나가 DHC의 뷰티&헬스 영상 콘텐츠 ...
기사이미지
'기성용 선발 출격' 스완지시티...
기성용(스완지시티)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원정경기에 선...
기사이미지
홍성흔, 공식 은퇴식…팬들과 ...
그라운드를 떠난 '영원한 캡틴' 홍성흔이 팬들과 작별 인사를 ...
기사이미지
오상진♥김소영 결혼, 아이돌부...
방송인 오상진과 김소영 아나운서가 2년 열애의 결실을 맺었다...
기사이미지
"오빠야"… 키싱구라미 이세영,...
사랑스러운 키싱구라미의 정체는 바로 이세영이었다.30일 오후...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