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 20·21호골' 손흥민, 차범근·박지성 기록 넘었다

입력2017.05.19 08:50 최종수정2017.05.19 08:50
기사이미지
손흥민 / 사진=Gettyimages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차범근과 박지성을 넘어 한국 축구의 새로운 역사를 썼다.

손흥민은 19일(한국시간) 영국 레스터시티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와의 2016-2017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4라운드 잔여 경기에 선발 출전해 71분을 소화하며 2골 1도움을 기록, 팀의 6-1 대승을 견인했다.

최근 5경기 연속 침묵했던 손흥민은 전반 25분 해리 케인의 선제골을 도우며 산뜻한 출발을 했다. 이어 35분에는 페널티 지역에서 감각적인 논스톱 슈팅으로 골맛을 봤다.

기세를 탄 손흥민은 3-1로 앞선 후반 25분에도 구석을 노리는 정교한 중거리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며 멀티골을 달성했다.

하루에 시즌 20, 21호골을 연달아 터뜨린 손흥민은 차범근 전 감독이 보유하고 있던 한국 선수 유럽리그 최다골 기록(19골)을 넘어섰다. 차 전 감독은 현역으로 뛰던 지난 1985-1986시즌 레버쿠젠에서 19골을 터뜨린 바 있다.

손흥민은 또 박지성이 보유하고 있던 잉글랜드 무대 한국 선수 최다골 기록(27골)도 경신했다. 박지성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퀸스파크레인저스에서 뛰며 8시즌 동안 27골을 기록했지만, 손흥민은 토트넘 이적 이후 불과 두 시즌 만에 29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의 신기록 행진은 현재 진행형이다. 손흥민은 오는 21일 오후 11시 열리는 리그 최종전에서 다시 한 번 골 사냥에 나선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댓글서비스는 현재 점검 중입니다. 양해 부탁드립니다.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암페타민 밀수' 박봄 논란 재...
2NE1 출신 박봄의 암페타민 밀반입 입건유예 논란이 재점화되...
기사이미지
김흥국 측 "아내 폭행한 적 없...
가수 김흥국이 아내를 폭행하지 않았다고 공식입장을 냈다. ...
기사이미지
정인선 "싱글맘 연기하다 울컥...
배우 정인선이 싱글맘 및 아기와 함께 연기하며 느꼈던 어려움...
기사이미지
'살라 2골 2도움' 리버풀, 로마...
리버풀이 AS로마에 대승을 거두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
기사이미지
"남규리 - 5kg …잘못되지 않을...
'데자뷰' 이규리가 남규리의 열연에 대해 언급했다. 25일 서...
기사이미지
박봄은 35살일까 39살일까, 밀...
박봄의 나이는 35세일까 39세일까. 박봄의 프로필상 나이는 1...

오늘의 핫 클릭ad

네이버 채널 설정하고 프로야구 무료티켓 받즈아!!
맨위로